2018년 11월 17일 (토)
전체메뉴

강소형 연구개발특구 추진 서둘러라

  • 기사입력 : 2018-07-09 07:00:00
  •   

  • 조선·기계산업 등 주력산업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남의 경제를 살리고 신성장 동력을 찾기 위해서는 ‘강소형 연구개발특구’ 지정이 시급하다. 경남은 우리나라 기계산업의 중심이지만 단순 가공조립에 치중돼 기술 경쟁력 약화로 현재의 경제위기를 맞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6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와 경남도 주최로 열린 ‘2018 지역 과학기술 토론회’에서도 창원산업단지와 같이 기존 산업에 머물러 신산업으로 옮겨 가지 못하는 지역 산업모델을 혁신하기 위해서 특구 지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경남의 산업특성을 고려하여 대학과 연구기관을 중심으로 연구·산업 기능이 복합된 연구개발특구를 육성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날 토론회에서 송부용 경남발전연구원장 직무대행은 대학·연구기관을 도내 주요 산업단지와 지역을 연계해 7개의 특구안을 제시했다. 경남도와 교감이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 이 제안은 크게 국내 전략산업, 미래유망 신산업, 남북교류협력과 희귀원자재 연구특구 등 3개 유형으로 구분된다는 점이 특징이다. 경남의 주력 업종에 첨단기술을 접목시키고 그동안 문제점으로 지적된 자체 기술개발·기술이전·기술사업화를 추진하겠다는 뜻으로 이해된다. 특히 문재인 정부가 연구개발특구 전략을 강소형 클러스터로 수정한 것을 감안해 경남도의 특구 지정 전략을 변경한 것으로 보인다.

    경남도는 지난 2011년부터 창원·김해를 중심으로 하는 연구개발특구를 추진하다 부산R&D특구에 경남지역 확대 편입으로 특구 전략을 수정하기도 했지만 결국 성사시키지 못했다. 이번에 제안된 7개 강소형 연구개발특구의 밑그림은 경남의 산업특성과 연구기반을 잘 반영한 것으로 평가된다. 문제는 특구 지정 필요성에 대한 논리와 당위성을 개발하여 정부를 얼마나 설득하느냐이다. 정부로부터 특구로 지정되면 연구개발비를 집중적으로 지원받아 지역산업의 고부가가치화와 함께 미래산업을 육성할 수 있다. 강소형 연구개발특구를 경남의 새 성장 모델로 만들자. 경남도는 서둘러 특구 지정을 추진하고 도내 정치권은 적극 협력할 것을 당부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