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5일 (목)
전체메뉴

가포고 이전, 창원시 교육환경 고려돼야

  • 기사입력 : 2018-07-13 07:00:00
  •   
  • 마산가포고등학교의 창원시 의창구 북면 이전이 추진되자 경남도교육청과 학부모, 동문 간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도교육청은 얼마 전 해당지역의 학령인구가 지속적으로 줄어드는 상황에 따라 이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원인은 교육부의 학교총량제(1개 학교 신설하면 1개 학교는 폐교) 탓으로 설명하고 있다. 이전 추진계획이 전해지자 학부모, 동문 측은 ‘이전반대 비대위’를 발족하고 이전 백지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북면 신도시에 고등학교가 없다는 이유로 이전을 추진하는 것은 한마디로 일방적 이전이란 입장이다. 특히 가포고 인근 지구에 대규모 주택개발 사업에 따른 학생수 증가를 외면하고 있다고 한다. 도교육청과 학부모 측이 정면충돌할까 걱정이다.

    또 다른 논란의 핵심인 공장 설립으로 인해 학교 주변이 비교육적 환경으로 오염된다는 문제도 상반된 입장이다. 도교육청은 준공업지역으로 추가 공장 설립을 우려하고 있다. 반면 학부모와 동문 등은 2016년 공장 설립 반대 이후 이중창을 설치하고 공장가동률도 낮아 소음·분진이 떨어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학교 선호도에 대한 견해도 크게 다르다. 가포고 학생들의 중학교 분석 결과 인근 학교에서의 진학이 절반 수준인 52.9%에 불과하다고 한다. 이에 학부모들은 마산지역 고교는 평준화지역으로 학교 선호도가 낮다는 도교육청의 주장이 사리에 맞지 않음을 강조하고 있다.

    도교육청의 학교 이전에 대한 고민을 이해 못할 바는 아니다. 하지만 교육부 방침에 의거해 북면지구 학교 신설계획을 배제했다는 점이 지적되고 있다. 충분한 논의도 없이 학교 이전을 전제로 사업을 추진했다는 논란이 빚어지는 이유다. 가포고 이전 문제는 창원시 전체 교육환경을 분석해 접근해야 한다. 원론적으로 문제를 촉발시킨 교육부 학교총량제의 양면을 놓고 지혜롭게 대응할 필요도 있다. 이참에 현장감 없는 학교총량제의 문제들을 되짚어 볼 것을 주문한다. 학생, 학부모라는 교육수요자들의 소리에 귀 기울여야 함도 당연하다. 공청회 등 여론수렴 과정을 통해 고민을 함께 해야 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