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20일 (화)
전체메뉴

경남도, 세종사무소 설치 서둘러라

  • 기사입력 : 2018-07-26 07:00:00
  •   

  • 경남도가 기획재정부 등 중앙부처가 있는 세종시에 경남사무소를 설치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수 지사가 어제 기획재정부 실국장들을 직접 만나 국비 지원을 요청한 뒤 경남도의 세종사무소 설치 계획을 밝혔다고 한다. 경남도 세종사무소는 대정부 협력 강화 차원에서 필요성이 제기됐으나 차일피일 미뤄졌다. 늦은 감이 없는 것은 아니다. 김 지사의 지적대로 세종시에는 19개 중앙부처가 있고 행정안전부와 과학기술부가 내년에 이전할 정도로 행정수도의 면모를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국가 예산을 다루는 부처가 세종시에 있는데도 경남도와 경제부처 간 협력 네트워크를 담당할 창구가 없다는 것은 경남도의 국가예산 대응이 얼마나 늦은지를 잘 보여주는 부분이다.

    현재 세종시를 제외한 전국 16개 시도 중 경남, 서울, 경기, 대전, 충남을 제외한 11곳이 세종시에 사무소를 두고 있다. 세종시와 인접한 대전과 충남을 빼면 경남, 서울, 경기만 없는 셈이다. 강원도는 2013년에 세종사무소를 개설, 4명의 공무원을 파견했고 18개 시군 가운데 13곳이 전국 지자체 중 처음으로 합동사무소를 설치해 중앙부처를 대상으로 업무처리를 하고 있다고 한다. 이에 비해 경남도는 5년이나 늦게 사무소를 설치하면서도 인원이 적어 보인다. 경남도 세종사무소는 서울본부 소속으로 해 5급과 6급 2명만 둬 강원도의 절반 수준이기 때문이다.

    아직도 경남도는 세종사무소의 중요성을 타 시도에 비해 덜 느끼는 것 같다. 도내 시군도 마찬가지다. 2019년 전국 시도 세종사무소가 입주할 예정인 ‘자치회관’의 시도별 사무실 면적이 강원도가 193㎡ 인데 반해 경남은 135㎡ 인 것에서 읽을 수 있다. 세종시가 명실상부한 행정수도의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에서 앞으로 경남도 세종사무소의 역할은 서울본부에 못지않을 것으로 보인다. 국가 예산확보와 신성장 동력을 찾기 위해서는 세종사무소의 역할이 더 중요할 수도 있다. 타 시도보다 늦게 출발하는 만큼 사무실 개소를 서둘러야 한다. 시군에서도 도와 연계해 합동사무실 운영이 필요하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