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7일 (토)
전체메뉴

계속되는 폭염, 항구적 대책 마련해야

  • 기사입력 : 2018-08-02 07:00:00
  •   

  • 전국을 강타한 폭염의 양상이 매우 심상치 않다. 태풍, 지진과 같은 견디기 힘든 재앙 수준으로 이어지는 모양새다. 경남·부산·울산의 7월 평균기온 등 무더위 지표가 기상관측 이래 두 번째로 높으면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는 것이다. 갈수록 예사롭지 않은 폭염이 이래저래 도민들의 삶을 힘들게 하고 있다. 체감온도가 50도를 육박하는 건설현장과 농작물이 타들어 가는 피해에 도민들의 가슴은 답답하기 짝이 없다. 폭염피해 불안이 증폭되면서 정부, 지자체의 항구적인 대책마련이 시급한 시기이다. 도시열섬현상 등 사안의 심각성을 깨닫고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장·단기 대비를 요구한다. 폭염이란 자연재해에 대한 국가 차원의 재난대비체계를 근본적으로 다시 짜야 하겠다.

    경남도는 정부 차원의 재난 법제화 이전에 폭염을 재난으로 정하고 대응대책에 나섰다. 도내 온열질환 사망자가 3명에 이르는 등 인명피해는 물론 농축산물 피해가 급증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폭염을 재난으로 인정하는 법안들이 수년째 낮잠을 자고 있어 걱정이다. 18대 국회부터 재난에 폭염을 포함시키는 법 개정안이 발의됐지만 번번이 무산된 것이다. 예방부터 피해관리, 복구에 이르기까지 폭염관리 시스템은 필수불가결한 점을 외면해선 안 된다. 정부와 지자체가 감내해야 할 자연재난으로 인정, 항구적 대책을 법안에 담길 바란다.

    폭염이란 자연재해는 이제 연례행사처럼 반복되고 피해 자체를 떨쳐내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 외적인 기상현상을 예의주시하면서 재난 수준의 대응책을 철저히 마련해야 한다. 폭염을 재난이란 판단 하에 대비태세를 갖추면 그 결과가 현저히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사실 그간 폭우나 홍수에는 신경을 써 왔지만 폭염에 대해선 무신경한 편이었다. 기상전문가들은 매년 어김없이 악몽 같은 폭염에 시달리면서 피해를 겪을 것으로 진단하고 있다. 김해와 진주 등 도시지역이 상대적으로 온열질환 발생에 취약하다고 한다. 이 점을 중시해 정부와 지자체는 장기화되는 폭염에 대비할 수 있도록 법안 마련과 함께 항구적인 대책을 서둘러야 함을 강조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