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21일 (수)
전체메뉴

[한국지방신문협회 공동기획 新 팔도유람] 충북지역 계곡으로 일상탈출!

계곡 너어~, 폭염에도 얼음장 같구나!

  • 기사입력 : 2018-08-03 07:00:00
  •   

  • 연일 이어지는 폭염 탓에 도시는 펄펄 끊는 찜통 속 같다. 뜨겁게 달궈진 아스팔트는 금방이라도 녹아내릴 듯하다.

    간간이 불어오는 미적지근한 도시의 바람은 무더위를 식히기엔 역부족이다. 그래서 몸과 마음을 쉬게 할 일상탈출이 더 그립다. 무더운 일상에서 벗어나 재충전의 기회를 갖고 싶다면 시원한 물과 우거진 숲, 그리고 넉넉한 품을 아낌없이 내어주는 시원한 계곡을 추천한다. 무더운 이 여름, 푸른 숲과 맑은 물, 신선한 바람이 머무는 충북의 계곡에서 잠시나마 신선이 돼 보는 건 어떨까.


    메인이미지

    ◆월악산이 품은 휴식처 제천 송계계곡

    충북 제천 월악산 국립공원 내에 위치한 계곡들은 너럭바위 또는 떡바위라고 불리는 크고 넓게 퍼져 있는 바위들이 계곡 곳곳에 자리 잡고 있어 자연휴식처를 제공해 준다. 그중 송계계곡은 월악산(1094m) 자락이 병풍처럼 둘러싸여 있어 가히 여름더위를 잊을 수 있는 백미로 꼽힌다. 특히 계곡에서 흐르는 맑은 물은 얼음처럼 차가워 여름철 더위를 식히려는 많은 피서객들이 찾고 있다. 계곡을 따라 놓여진 바위 하나하나가 크고 넓어 텐트를 치고 놀기에 적당하며 아이들이 물놀이를 할 수 있을 만큼 수량도 풍부하다. 계곡 주변에는 월악영봉을 비롯해 자연대, 월광폭포, 학소대, 망폭대, 수경대, 와룡대, 팔랑소 등 송계팔경이 절경을 이루고 있다. 이 밖에 천연기념물 제337호인 망개나무, 덕주사, 미륵리사지 등의 관광명소가 흩어져 있어 등산객들의 발길을 멈추게 한다.


    메인이미지

    ◆한여름의 신비 제천 능강계곡

    제천 청풍문화재단지에 이르기 전 청풍호를 오른편에 끼고 10여 분쯤 달리면 정방사를 알리는 이정표와 함께 금수산에서 발원하는 ‘능강계곡’을 만날 수 있다. 이곳은 지대가 높고 남북을 가로막아 종일 햇볕이 드는 시간이 짧아 한여름에도 바위가 차가워지고 물이 얼어 삼복지경에도 얼음이 나는 곳이라 해 얼음골 또는 한양지라 한다. 이곳 한양지에서 발원해 능강계곡을 흐르는 물길은 울창한 소나무숲 사이로 맑은 물이 굽이치고, 깎아 세운 것 같은 절벽과 바닥까지 비치는 맑은 담(潭), 쏟아지는 폭포수 등이 어우러져 절경을 이룬다. 계곡의 왼쪽 능선에는 신라 문무왕 의상대사가 창건한 정방사가 있어 청풍호를 내려다볼 수 있다. 또 청풍문화재단지, 청풍랜드 등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많아 가족 단위 여행으로 제격이다.


    메인이미지

    ◆속리산과 어우러져 아름다운 보은 서원계곡

    보은군 장안면에 있는 서원계곡은 속리산 IC를 나와 속리산 방면으로 10여 분을 가다 보면 나온다. 하지만 인근의 화양동계곡, 쌍곡계곡 등에 비해 잘 알려지지 않아 피서객에 치여 지쳐 돌아오는 다른 여느 계곡과는 다르다. 특히 황해동 마을 앞 계곡은 무릎 높이의 물이 120m 정도 펼쳐져 있어 물놀이에 제격이다. 계곡 물은 땀띠도 들어갈 정도로 차다. 특히 보은군에서 건립한 서원리농촌휴양마을에는 피서객이 사용할 수 있는 화장실, 정자, 세면장 등의 편의 시설이 갖춰져 있다. 휴양마을 건너편에서는 20m 절벽에 만들어진 인공폭포에서 떨어지는 폭포의 장관을 보고 직접 맞을 수도 있다. 인근에 정이품송의 내외지간으로 알려진 정부인소나무(천연기념물 제352호)와 최근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속리산 법주사가 있다.


    메인이미지

    ◆차디찬 물, 영동의 자랑 물한계곡

    민주지산, 삼도봉, 석기봉, 각호산 등 이름만 들어도 쟁쟁한 영동의 명산들이 만든 깊은 골을 따라 흐르는 물한계곡은 물이 차다는 한천마을의 상류에서부터 시작해 무려 20여km나 이어진다. 원시림이 잘 보전된 계곡 주변은 태고의 신비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우리나라에서 손꼽히는 생태관광지로 많은 야생 동식물이 서식하고 있다. 또 물한계곡을 둘러싸고 있는 민주지산, 삼도봉, 각호산은 사시사철 등산 애호가들이 즐겨 찾는 곳으로 어느 계절이든 장관을 이룬다. 옥소폭포, 의용골폭포, 음주암폭포 등 맑은 소(沼)들이 푸르른 숲과 어우러져 만들어내는 절경들은 여름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버린다. 그 경치가 가장 아름답다는 황룡사에서 용소(무지개소) 구간은 여름이면 더위를 피하기 위해 찾아온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진다.


    메인이미지

    ◆역사의 숨결이 살아 숨 쉬는 괴산 화양구곡

    속리산국립공원 내 화양구곡은 수려한 자연 경관과 조선시대의 유교 관련 유적이 조화를 이룬 명승지로서 역사적, 환경적 가치를 두루 지닌 공간이다. 대한민국 명승 제110호로 지정돼 있다. 청천면 화양리에 위치한 계곡으로 청천면 소재지로부터 송면리 방향 9㎞ 지점에서 3㎞에 걸쳐 화양천을 거슬러 올라가며 하류에서부터 순서대로 1곡부터 9곡까지 있으며 하천 주변에는 가령산, 도명산, 낙영산, 조봉산 등이 둘러싸고 있다. 넓게 펼쳐진 반석 위로 맑은 물이 흐르고, 주변의 울창한 숲이 장관을 이룬다. 조선 중기에 우암 송시열 선생이 산수를 사랑해 이곳에 은거했다고 전해진다. 중국의 무이구곡을 본받아 화양동에 9곡 경천벽, 운영담, 읍궁암, 금사담, 첨성대, 능운대, 와룡암, 학소대, 파천으로 이름지었다 한다.


    메인이미지

    ◆피톤치드의 ‘보고’ 괴산 갈론계곡

    괴산의 갈론계곡은 아홉 곳의 명소가 있다고 해서 갈론구곡이라 부르기도 한다. 골이 깊기로 소문난 괴산에서도 가장 깊은 곳에 들어가 있는 계곡이다. 유리알같이 맑은 계곡이 곳곳에 비경을 만들고 있으며 물놀이하기에도 좋다. 갈론구곡의 구곡은 신선이 내려왔다는 강선대를 비롯해 갈은동문, 갈천정, 옥류벽, 금병, 구암, 고송유수재, 칠학동천, 선국암이 구곡을 형성하고 있다. 아직 손길이 많이 닿지 않은 곳으로 마당바위, 병풍바위, 신선들이 바둑을 두었다는 기국암 등 3㎞ 계곡에 이뤄낸 풍광이 수줍은 듯 얼굴을 가리고 있다. 특히 갈론계곡의 피톤치드 수치는 산림 치유환경 최고 등급보다 높은 4.26ppt로 높게 측정됐다. 이 수치는 인근 속리산 세조길 3.73ppt, 화양동계곡 3.38ppt보다 높은 수치다. 피톤치드는 심리적 안정감과 심폐 기능을 강화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무더위에 힐링할 수 있는 최고의 피서지로 떠오르고 있다.

    글= 대전일보 김진로 기자·사진= 충북도·보은군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