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3월 26일 (화)
전체메뉴

정부, 경남 수소차 보급에 687억원 지원

장관·시도지사 회의서 밝혀… 경남 등 전국 혁신성장 방안 확정
문승욱 경남경제부지사 참석

  • 기사입력 : 2018-08-08 22:00:00
  •   

  • 정부가 경남도에 수소차 보급 및 충전시설 설치·운영을 확대하는 등 전국 지자체 혁신성장 투자프로젝트 지원방안을 8일 확정했다.

    경남도의 수소차 외에 부산 해운대 센텀2지구 개발제한구역 해제, 전라북도에 자율주행 트럭, 제주도에 전기차 관련 사업 등에 총 2조5000억원을 투자해 1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

    지역에서 주도하되 중앙정부가 지원해 규제를 뿌리 뽑고, 계획정비나 예비타당성 조사에 속도를 내 전국적으로 혁신성장을 확산시킨다게 기본 방침이다.

    메인이미지

    자료사진./경남신문 DB/

    경남도의 경우 내년부터 2022년까지 687억원을 투자해 수소차 1900대를 보급하고, 수소충전소 2개소를 설립한다. 이를 통해 신규일자리 600개를 만들 예정이다.

    정부는 또 수소차 보급 확대를 돕고자 수소버스의 부가가치세 면제를 추진한다. 현재 천연가스·전기 버스만 부가세가 면제되고 있다. 관용 수소차 보급이 편해질 수 있도록 수의계약 허용을 추진한다. 또 개발제한구역 내 천연가스 충전소에 수소차 충전소를 함께 설치할 수 있도록 관련 법령을 개정할 계획이다.

    이날 문승욱 경남도 경제부지사는 세종시에서 개최된 ‘제4차 혁신성장 관계장관 및 시도지사 연석회의’에 참석해 경남도 현안사업을 중점 건의했다.

    회의에는 김동연 부총리 등 20개 중앙부처 장·차관과 17개 시·도지사가 참석했고 ‘지역혁신 협력체계 구축방안’, ‘지역밀착형 생활SOC 투자확대’, ‘혁신성장 투자 프로젝트 지원방안’ 등을 논의했다.

    문승욱 경제부지사는 경남 주요 현안인 △지역정책금융 체계 개선 및 지원 확대 △수소차 보급 및 충전시설 설치·운영 확대 △무인항공기 통합시험·훈련기반 구축 등을 건의했다.

    메인이미지


    문 부지사는 고용·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된 고성지역의 대체산업으로 추진되는 ‘무인항공기 통합시험·훈련기반 구축’을 위해 국비 210억원을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고성의 무인항공기 기반구축은 사천·진주 항공클러스터와 연계해 신성장동력산업으로 육성 가능하고, 무엇보다 정부 혁신성장 8대 선도 산업인 드론산업의 거점 확보를 위해서 꼭 필요한 사업임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지역정책금융 체계개선 및 지원확대’ 방안으로 혁신성장을 이끌 수 있는 지역정책금융기관 설립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정부에서는 지역특성에 맞는 지역혁신 성장과제에 대한 정부의 정책금융기관 지원 강화와 신용대출 및 보증확대를 요청했다.

    또 수소차 보급과 관련 개발제한구역 내 수소차 충전소를 설치할 수 있도록 개발제한구역법 시행령 개정과 개발제한구역 보전부담금 감면, 수소버스 보급 확대를 위한 영업자 세금감면, 관용 수소차 수의계약을 건의했다.

    문승욱 부지사는 “경남은 제조업이 강한 지역인데, 최근 조선·기계 등 제조업 침체로 고용·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되는 등 경제여건이 급격히 악화됐다”면서 “경남이 다시 도약하고 대한민국의 심장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관심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차상호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차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