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7일 (토)
전체메뉴

강소특구- 이명용(경제부 부장)

  • 기사입력 : 2018-08-14 07:00:00
  •   

  • “도내 주력산업이 경쟁력을 회복하려면 기업들이 연구개발 역량 확대로 기술력을 높여 고부가가치로 나가야 한다.” 현재 조선, 기계 등 전통 주력산업이 위기를 맞으면서 침체에 빠진 경남경제가 나갈 방향에 대한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진단이다. 경남경제에 대한 해법은 있지만 이를 어떤 식으로 현실화시킬 것인가가 숙제인 셈이다.

    ▼그동안 단순가공조립에 치중해 왔던 기업들이 기술력을 키우는 것은 사실 쉬운 것은 아니다. 연구 역량이 부족한 데다 기술개발을 통한 사업화에는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들어 부담스럽기 때문이다. 기업들의 이런 문제를 해결해 줄 수 있는 방법의 하나가 대학이나 연구기관의 뛰어난 기술들을 쉽고 저렴하게 이전받는 것이다. 경남은 조선, 기계 등 다양한 제조업체가 많아 더욱 그렇다. 경남도가 2011년부터 창원, 김해 등을 중심으로 연구개발특구 지정을 위해 공을 들인 것도 이 때문이다.

    ▼연구개발특구는 연구개발 결과인 특허와 기술을 적극 활용해 창업을 하거나 기업에 이전시키고 사업화를 촉진하자는 취지로 만들어진 공공기술사업화 촉진지구다. 특구는 기술개발자가 소속된 대학·연구기관의 인근에 있어야 된다. 그래야만 기업현장에 가서 자기가 개발한 기술을 제품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올해부터는 이 제도가 강소특구(소규모 연구개발특구)로 바뀌어 시행된다. 정부가 하반기에 시·도로부터 신청을 받아 6개월 내에 결과를 발표하기로 하면서 지자체 간 경쟁이 치열하다.

    ▼연구개발특구는 그동안 대전, 광주, 대구, 부산, 전주 등 다섯 곳이 지정됐다. 특구법에 따라 시범적으로 도입된 대전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들은 경남보다 제조업체 수 등이 훨신 적어 파급효과가 적지만, 지정된 것은 정치적 논리가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남도 연구특구를 지정받기 위해선 당위성이나 필요성에 대한 논리적 준비도 필요하지만 과학·상공계 등 전반적인 분위기 확산과 함께 지역 정치인과 단체장의 노력이 필요하다. 경남의 제조업이 단순생산조립에서 연구개발 중심으로 나가기 위해 모두가 적극 나서야 할 때다.

     이명용 경제부 부장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명용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