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5일 (목)
전체메뉴

15~16일 경남지역 많은 비…더위 한풀 꺾여

북상 중인 태풍 ‘리퍼’ 영향으로
남해안·지리산 최고 80㎜ 전망

  • 기사입력 : 2018-08-15 22:00:00
  •   

  • 북상 중인 태풍의 영향으로 오늘까지 경남지역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15일 부산지방기상청은 “일본 남쪽 해상에서 북상 중인 제15호 태풍 ‘리퍼’의 영향으로 경남을 비롯한 부산과 울산지역에 비가 내리기 시작해 16일 낮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며 “특히 태풍 리피가 열대저압부로 약화되면서 고온의 수증기가 다량 유입돼 지리산 부근과 남해안을 중심으로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mm 안팎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16일까지 경남지역의 예상 강수량은 내륙은 20~60㎜,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은 30~80㎜이다. 그러나 많은 곳은 누적 강수량이 120㎜ 이상인 곳도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많은 비가 내리면서 폭염도 한풀 꺾일 것으로 전망된다. 부산지방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한반도 북쪽에 위치한 고기압 영향으로 찬 공기를 동반한 동풍이 불어들면서 경남 동쪽 지역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0도 안팎으로 머물면서 폭염특보가 완화·해제되는 곳이 많겠다”고 설명했다.

    해상에서는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여 저지대 침수 피해 및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도영진 기자

    메인이미지
    경남신문 자료사진.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도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