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19일 (수)
전체메뉴

밀양연극, 새 희망 안고 막 오른다

오는 10월 5~9일 ‘2018 밀양푸른연극제’
밀양연극촌·아리랑아트센터서 열려
시·재단·추진위, 축제 세부 일정 등 발표

  • 기사입력 : 2018-08-20 07:00:00
  •   

  • 대한민국 대표 연극축제인 ‘밀양여름공연예술축제’가 ‘밀양푸른연극제’로 새 출발한다.

    밀양시가 주최하고 밀양푸른연극제 추진위원회와 밀양문화재단이 주관하는 ‘2018 밀양푸른연극제’는 ‘치유, 성찰, 새 희망’이라는 주제, ‘연극, 새로운 희망을 노래하다’라는 슬로건으로 오는 10월 5일부터 9일까지 5일간 밀양연극촌과 밀양아리랑아트센터에서 개최된다.

    어려움에 처한 밀양연극제를 살리자는 취지로 젊은 연극인들이 자발적 모임을 만들면서 시작된 ‘밀양푸른연극제 추진위원회’는 명예 추진위원장에 박일호 시장과 배우 손숙, 추진위원장에 안태경 전 고양문화재단 대표이사, 추진위원으로는 이승우 극단 극악무도 대표, 이준우 극단 배다 대표, 문재호 연출가 등 연극 현장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젊은 연극인들과 남긍호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장, 심상교 부산교대 교수, 박장광 밀양시극단 M Story 대표 등 교수·지역 연극인·문화예술종사자 16명이 함께한다.


    프로그램 구성은 ‘젊은 우수 연극 초청작’ 9편, ‘밀양시 극단 초청작’ 3편, ‘낭독공연 공모 선정작’ 7편, ‘밀양시민생활예술 프린지공연’ 10편 등 총 29편 내외의 작품이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올해 연극제의 주제를 담은 9편의 젊은 우수 연극 초청작의 경우는 극단 ‘마방진’을 비롯해 ‘여행자’, ‘불의전차’, ‘극공작소301’ 등에서 활동하는 미래 한국 연극계를 이끌어 갈 젊고 수준 높은 출연진이 대거 참여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장르 또한 가족극, 청소년극, 음악극 등 연령대별 다양한 작품을 상연함으로써 밀양시민뿐만 아니라 연극을 사랑하는 전국 각지의 다양한 관객과 만나고자 한다.

    이번 연극제에는 공연 이 외에도 3회에 걸쳐 ‘연극 포럼’이 개최되며, 이를 통해 연극인들이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장이 마련된다. ‘전문가와 함께하는 포럼’에서는 공연예술축제 전문가를 초청해 국내·외 연극계 및 연극축제 전반에 관한 주제발표를 듣고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한다.

    또한 ‘젊은 연극인 현장 포럼 1·2’에서는 연극계와 밀양연극축제 주요 현안에 대한 자유로운 토론을 통해 연극제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누구나 지원 가능한 ‘낭독공연 공모’는 오는 24일까지 진행된다. 60분 내외의 연극·뮤지컬 총 7편을 선정해 작품 개발비 300만원, 우수작 1편에는 상금 300만원이 추가 지급된다.

    낭독공연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밀양푸른연극제 홈페이지(www.mytheatervillage.com)와 밀양문화재단(www.mycf.or.kr)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고비룡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고비룡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