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3일 (일)
전체메뉴

BIFF,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에 ‘사카모토 류이치’ 선정

‘마지막 황제’ 등 영화음악의 거장
중인두암 진단 후에도 작업 이어가

  • 기사입력 : 2018-08-23 22:00:00
  •   
  • 부산국제영화제(BIFF)는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The Asian Filmmaker of the year)’ 수상자로 일본 음악가 사카모토 류이치를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은 해마다 아시아영화 산업과 문화 발전에 가장 출중한 업적을 남긴 아시아 영화인이나 단체에 수여하는 상이다.

    메인이미지
    BIFF 아시아영화인상에 선정된 사카모토 류이치./BIFF/


    사카모토 류이치는 지난 1978년 YMO(Yellow Magic Orchestra)로 데뷔해 선구적인 전자음악과 일렉트로 힙합을 제시하고 록 음악과 오페라를 비롯한 클래식까지 경계를 확장하며 ‘전장의 크리스마스’(1983)를 계기로 영화음악의 세계에 뛰어들었다.

    ‘마지막 황제’(1986)로 1987년 아시아인 최초로 아카데미 음악상을 수상했으며 ‘마지막 사랑’(1990)과 ‘리틀 부다’(1993)로 골든글로브와 영국영화아카데미상의 영예를 안으며 영화음악의 거장으로 자리매김했다.



    그는 지난 2014년 중인두암 진단을 받았으나 복귀작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2015)로 골든글로브상, 그래미상 후보에 선정된 데 이어 ‘남한산성’(2017)과 2019년 공개예정인 ‘안녕, 티라노: 영원히, 함께’ 등 꾸준히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오는 10월 4일 부산 영화의 전당 야외극장에서 열리는 제23회 BIFF 개막식에서 사카모토 류이치의 개막 공연이 마련된다.

    김한근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한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