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19일 (수)
전체메뉴

[아시안게임] 한국 야구, 대만 '실업야구 투수 트리오'에 1득점 충격패

양현종 1회 투런포 허용…김재환 솔로포 나왔으나 이후 무득점 패배 자초

  • 기사입력 : 2018-08-27 08:02:01
  •   
  • 한국 야구가 또 대만에 덜미를 잡힌 바람에 아시안게임 3회 연속 우승 달성에 빨간 불이 켜졌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야구대표팀은 26일(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대만에 1-2로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몸값으로는 도저히 비교할 수도 없는 대만의 실업야구 투수 3명을 전혀 공략하지 못해 참패했다.

    대만은 조 1위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할 유리한 고지를 점한 데 반해 한국은 조 2위로 결선 라운드 출전을 바라봐야 하는 처지에 몰렸다.

    한국은 27일 오후 8시 30분 홈 팀 인도네시아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무기력한 타선은 1회에 대만에 빼앗긴 주도권을 경기 내내 찾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1회초 2사 후 장젠밍이 좌중간에 안타를 날렸다. 좌익수 김현수(LG 트윈스)가 바운드 박자를 못 맞춰 가랑이 사이로 흘린 사이 장젠밍은 3루로 내달렸다.

    타구는 실책이 아닌 3루타로 기록됐다.

    곧이어 린자위가 볼 카운트 0볼 2스트라이크에서 가운데에 몰린 양현종의 속구를 잡아당겨 왼쪽 펜스를 넘어가는 선제 투런 홈런을 날렸다.

    한국 타선은 2회까지 대만 선발 투수 우셩펑에게 사사구 3개만 얻다가 3회 1사 후 안치홍의 우전 안타로 무안타 침묵을 깼다.

    우셩펑은 대만 실업팀 합작금고은행 소속 사이드암 투수로 올해 10승 1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2.99를 올렸다.

    제구는 좋지 않았으나 우리 타자들에게 집중타를 허용하지 않았다.

    한국은 0-2로 뒤진 4회 선두 타자 김재환(두산 베어스)의 솔로포로 1점을 따라붙었다.

    김재환은 우셩펑의 2구째 몸쪽 공을 퍼 올려 우측 스탠드 너머로 보냈다. 김재환은 맞는 순간 홈런임을 직감했고, 더그아웃에서 환대를 받았다.

    그러나 대표팀의 웃음은 그것으로 끝이었다.

    5회 1사 후 이정후(넥센 히어로즈)의 우중간 펜스를 원 바운드로 맞히는 2루타에도 한국은 후속타 불발로 추가점을 내지 못했다.

    6회 무사 1루에선 김재환이 대만의 두 번째 투수 좌완 왕쭝하오의 공을 정확하게 타격했으나 아쉽게도 왕쭝하오의 글러브에 그대로 빨려 들어간 뒤 박병호마저 1루로 귀루하지 못해 병살타가 되고 말았다.

    왕쭝하오 역시 실업팀 대만전력 소속이다. 대만은 프로리그 팀의 대표 선수 차출 거부와 해외파 선수들의 이탈로 아마추어 선수 위주로 팀을 꾸렸다.

    한국은 8회말 1사 후 안치홍의 안타로 기회를 얻었지만, 김현수의 투수 앞 땅볼 때 안치홍이 2루에서 잡혔다.

    박병호도 땅볼로 물러나 또 한 번 밥상을 걷어찼다.

    3번 타자로 출전한 김현수는 4타수 무안타, 4번 박병호는 4타수 1안타에 머물렀다.

    한국은 9회말 선두 김재환의 안타에 이은 대주자 박해민(삼성 라이온즈)의 2루 도루로 1사 2루의 마지막 찬스를 잡았다.

    그러나 손아섭(롯데 자이언츠)이 대만 세 번째 투수 왕정하오(합작금고은행)에게 삼진으로 물러난 데 이어 황재균마저 뜬공으로 잡혀 끝내 고개를 숙였다.

    한국 선발 양현종은 6이닝 동안 삼진 4개를 솎아내며 2실점으로 호투했으나 실투 1개에 눈물을 흘렸다.

    최충연(7회·삼성)∼정우람(한화 이글스)·박치국(두산·이상 8회)∼함덕주(9회·두산)도 무실점으로 제 몫을 해냈다.

    타선에서는 안치홍과 김재환이 안타 2개씩을 쳐 이름값을 했으나 다른 타자들의 침묵이 패배로 직결됐다.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B조 조별리그 1차전(26일·GBK 야구장)

    대만 200 000 000 - 2

    한국 000 100 000 - 1

    △ 승리투수 = 우셩펑(1승) △ 세이브투수 = 왕정하오(1세이브)

    △ 패전투수 = 양현종(1패)

    △ 홈런 = 린자위 1호(1회2점·대만)

    김재환 1호(4회1점·한국) /연합뉴스/


    26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B조 조별리그 1차전 한국과 대만의 경기. 선발 투수 양현종이 역투하고 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