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2일 (토)
전체메뉴

[아시안게임] 女양궁 장혜진·강채영·이은경, 대만 꺾고 단체전 6연패

  • 기사입력 : 2018-08-27 14:43:19
  •   
  • 한국 여자 양궁이 대만을 꺾고 아시안게임 단체전 6연패에 성공했다.

    장혜진(31·LH), 강채영(22·경희대), 이은경(21·순천시청)은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리커브 단체전 결승에서 대만을 세트 승점 5-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여자 양궁은 지난 1998 방콕 아시안게임부터 6개 대회 연속 아시아 정상을 굳건히 지켰다.

    1978 방콕 아시안게임에서 양궁이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이후 11번의 대회에서 여자 단체전 9번 우승하며 아시아 최강자 지위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여자 양궁 리커브 대표팀은 앞서 개인전에서 장혜진과 강채영이 8강과 4강에서 차례로 패하며 처음으로 결승에 진출하지 못하고 흔들렸으나 이내 충격을 딛고 가뿐히 결승까지 올라와 정상을 지켰다.

    최근 기량이 급성장한 대만과의 결승전은 예상대로 팽팽했다.

    이은경이 첫 발을 10점에 꽂아넣고 기분 좋게 출발한 대표팀은 장혜진이 마지막 화살도 10점에 꽂으며 1세트를 승리해 승점 2점을 먼저 챙겼다.

    그러나 2세트에선 8점이 두 개 나오며 대만에 승점 2점을 내줬다.

    3세트는 양 팀 모두 10점 4개, 9점 2개를 쏘며 승점 1점씩을 나눠가졌다.

    마지막 5세트에선 첫 3발에서 1점을 뒤졌으나 이후 3발에서 2점을 만회해 극적으로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연합뉴스/


    27일 오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여자 단체 결승 한국과 대만의 경기에서 승리, 금메달을 획득한 한국 장혜진, 강채영, 이은경이 기뻐하고 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