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6일 (수)
전체메뉴

경남대, 대통령배 야구대회 4강 문턱서 무릎

경성대와 8강전서 3-13 패배

  • 기사입력 : 2018-08-29 07:00:00
  •   

  • 경남대 야구부가 전국 4강을 눈앞에 두고 고개를 숙였다.

    경남대는 28일 오전 순천 팔마구장에서 열린 경성대와의 제52회 대통령배 전국대학야구대회 8강전에서 3-13으로 대패하고 대회 일정을 마감했다.

    경남대는 1회초부터 대거 4점을 내주고 흐름을 뺏겼다. 1회말 1점을 따라붙긴 했지만 2회초 곧바로 2실점하더니 8회초에는 홈런 2개를 얻어맞고 무려 5점을 뺏기는 등 3-13으로 8회 콜드패를 기록했다.


    선발이 일찌감치 무너진 것이 뼈아팠다. 경남대 선발 조원재는 아웃카운트 1개를 잡아내는 동안 4점을 내줘 3분의 1이닝 만에 조기 강판됐다.

    진진(1과 3분의 2이닝 2실점)-이정재(5와 3분의 1이닝 6실점)-최용희(3분의 2이닝 1실점)로 이어진 계투진 역시 부진하긴 마찬가지였다.

    타선은 빈공에 허덕였다. 경남대는 이날 8안타를 치고도 3득점하는데 그쳤다. 1회초 대량 실점으로 위기에 몰리자 성급한 승부를 거는 등 8회말까지 사사구 1개도 얻어내지 못하고 경성대 선발 김영우를 마운드에서 끌어내리지도 못했다.

    1번 타자 황성빈이 멀티히트를 기록하고 박민호-박동진-김남홍으로 이어진 ‘클린업 트리오’가 4안타 3타점을 합작했지만 후속타가 따르지 않았다.

    이한얼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한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