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2일 (토)
전체메뉴

한국건강관리협회 메디체크 (100)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 기사입력 : 2018-09-03 07:00:00
  •   
  • 메인이미지


    평소 접하기 어려운 심리적, 신체적 상처를 입은 후 악몽을 꾸거나 온몸이 극도로 긴장되어 잠을 잘 수도, 무언가에 집중하기도 어려운 상태가 되는 경우가 있다. 성격이 달라지고 일상적인 사회생활조차 어려워지는 것, 이러한 경우를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라고 한다.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란?

    최근 뉴스나 인터넷 등을 통해서, 심리적 충격을 주는 사건을 일컫는 용어로 ‘트라우마(trauma)’가 심심치 않게 사용되고 있다. 정신장애진단 및 통계편람 제5판(Diagnostic and Statistical Manual-5, DSM-5)에서는 생명을 위협하는 사건, 심각한 부상, 성폭력, 재난 등을 트라우마(심리적 외상) 사건으로 정의한다.


    예상치 못한 트라우마는 인생에서 누구에게나 닥칠 수 있으며, 때로 그 기억이 우리를 옭아맬 수 있다. 트라우마를 경험하거나 목격하면 누구나 공포, 두려움, 무력감 등 다양한 감정과 신체적 반응을 느낄 수 있다. 이는 트라우마와 맞서 싸우거나 도망가기 위해 필요한 정상적인 생존 반응으로, 사건 이후에도 한동안 심리적 어려움이 지속될 수 있다. 외상기억의 침습, 회피, 과각성 및 부정적 인지·기분의 변화와 같은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로부터 회복되는 과정은 개인과 주변 상황에 따라 다양한 경과를 보인다.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ost Traumatic Stress Disorder)란 트라우마 경험으로 인한 다음의 반응들이 1개월 이상 지속되고, 일상생활에 현저한 고통이나 손상을 초래하는 것을 말한다.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의 증상

    △침습 증상

    -사건과 관련된 반복적·침습적 기억, 악몽.

    -사건이 마치 지금 일어나고 있는 것 같은 해리 반응(플래시백).

    -사건을 연상시키는 자극에 노출되었을 때 극심한 심리적 고통이나 신체적 반응.

    △지속적 회피

    -사건과 관련된 기억, 생각, 감정을 회피.

    -사건과 관련 있는 장소, 사람, 상황을 회피.

    △생각과 감정의 부정적인 변화

    -사건을 기억하지 못함.

    -자신과 타인, 세계에 대한 부정적인 믿음(ex. ‘나는 나쁘다’, ‘누구도 믿을 수 없다’).

    -사건의 원인이나 결과에 대해 부정적 인지를 하고, 자신이나 타인을 비난.

    -공포, 화, 죄책감 등 지속적으로 부정적인 감정.

    -일상생활에 흥미나 의욕 감소.

    -일반적인 대인관계가 멀어지고 소원해짐.

    -긍정적 감정을 느끼기 어려워짐.

    △각성된 반응

    -공격적이고 민감한 행동과 분노 폭발.

    -무모하거나 자기파괴적인 행동.

    -과각성, 놀람, 불면.

    -집중력 저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의 회복과 치료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의 증상은 사건 경험 초기 일어나기도 하지만 수십 년 후에 나타나기도 한다. 외상 후 스트레스 증상을 경험하는 사람 중 약 30% 이상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증상이 호전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외상 이후 호전은 우리가 가진 능력 중 ‘회복탄력성’과 연관되어 있다. ‘회복탄력성’이란 늘어난 용수철이 다시 제자리로 돌아오듯, 우리의 몸과 마음이 역경을 극복하고 건강한 상태로 되돌아가려는 능력을 말한다. 인간은 용수철처럼 단순히 원래의 상태로 돌아가는 것에 그치지 않고, 어려운 상황을 포기하기 않고 도약의 발판으로 삼아 새로운 단계로 나아갈 수 있다.

    그러나 어떤 경우에는 외상 후 스트레스 증상이 매우 심하거나 만성화되기도 한다. 오랜 기간 대인관계 단절로 인해 삶에 미치는 악영향이 커지거나, 우울증이나 알코올 중독 등의 문제가 동반되는 경우도 있다.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의 치료는 약물치료, 심리상담, 안정화요법 등 다양한 치료 방법이 있으므로 혼자서 극복이 어려울 때에는 전문적인 도움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 스스로 극복해야 한다는 편견이나 비난으로 인해 적절한 시기에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경우를 흔히 본다. 따라서 주변에 트라우마로 인해 고통을 겪고 있는 사람이 있다면, 이해와 배려뿐 아니라 적극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중요하다.

    도움말= 한국건강관리협회 2018년 건강소식 8월호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