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0일 (목)
전체메뉴

제18회 고산문학대상 오세영·박구경 시인

  • 기사입력 : 2018-09-03 07:00:00
  •   
  • 메인이미지
    오세영 시인
    메인이미지
    박구경 시인


    고산문학축전운영위원회와 계간 열린시학은 제18회 고산문학대상 본상 수상자로 시조 부문에 오세영 시인, 시 부문에 박구경 시인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수상작은 오세영 시인의 ‘춘설’(책만드는집, 2017), 박구경 시인의 ‘국수를 닮은 이야기’(애지, 2017)이다. 오 시인은 이번 이산가족 상봉에 참여해 상봉 기간 북측 사촌누이 라종주(72)씨를 위한 시를 지어 화제가 됐다. 산청 출신인 박 시인은 현실을 직조하는 감각과 서정을 개성 있는 화법으로 풀어낸다는 평을 받고 있다.

    신인상 시조 부문은 유헌 시인, 시 부문에서는 이설야 시인이 선정됐다.

    상금은 본상 각 1000만원, 신인상 각 500만원이다. 시상식은 다음 달 21일 오후 3시 해남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다. 고산문학대상은 지난 2001년에 제정돼 8회까지는 학술과 시조 작품 1인에 대해 시상해왔다.


    정민주 기자 jo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정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