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21일 (수)
전체메뉴

경남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국비 1269억 확보

신청액 90% 반영…100개 지구 확정
농촌중심지 활성화·역량강화 추진

  • 기사입력 : 2018-09-04 07:00:00
  •   

  • 경남도는 농림축산식품부의 내년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의 신규 사업 평가에서 1269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는 당초 신청액인 1420억 원의 90%가 반영된 수치로서 전국 상위권 규모이며,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2개 지구와 기초생활 거점 12개 지구를 비롯해 총 100개 지구가 확정됐다.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은 2004년부터 농촌지역 교육·문화, 복지시설 등을 종합적으로 확충해 농촌주민 삶의 질 향상과 쾌적한 농촌환경 조성 등 계획적인 개발로 농촌유입을 촉진시키고 지역별 특색 있는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다. 사업비의 국비 지원율이 70%에 달해 지자체가 매우 선호하는 사업이다.

    사업유형으로는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기초생활 거점 △테마 중심 농촌다움 복원사업 △시·군 역량강화사업 등이 있다. 이번에 확정된 신규 사업은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공모사업으로 주민들이 수립한 계획을 경남도의 1차 평가를 거쳐 농식품부의 최종 평가로 결정됐다.

    경남도는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의 국비 최대 확보를 위해 주민·지자체·한국농어촌공사를 대상으로 워크숍 및 역량강화교육, 경남농촌활성화지원센터를 활용한 마을 현장포럼·마을발전계획수립 지원 등에 심혈을 기울여 왔다.

    김준간 경남도 농업정책과장은 “앞으로도 한국농어촌공사 및 지역개발 전문가들과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신규 사업지구 컨설팅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시·군 및 지역주민의 사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2020년 신규 공모사업에도 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종훈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