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8일 (일)
전체메뉴

창원시의회, ‘창원시 대도시 특례 지정’ 힘 보탤까

문순규 시의원, 추진 논의·소통 부재 지적
시에 청사진·로드맵 등 구체적 제시 제안
의회 차원 조례 제정 논의 진행 여부 관심

  • 기사입력 : 2018-09-03 22:00:00
  •   
  •  창원시가 광역시 승격 추진사업을 중단하고 ‘인구 100만명 이상 대도시 특례’ 지정으로 정책방향을 전환한 가운데 창원시의회가 특례 지정을 받는데 힘을 보태거나 역할을 할지 주목된다.

    앞서 안상수 전 시장의 광역시 승격 추진사업에 대해 창원시의회에서는 야당의원들이 행정력·예산 낭비, 낮은 실현가능성 등을 이유로 문제를 지속적으로 제기했었다. 당시 여당 의원들도 광역시 승격 추진을 적극적으로 지지하지 않아 의회 차원의 이렇다할 지원사격이 없었다.

    메인이미지
    창원시의회 자료사진. /경남신문DB/


    이런 가운데 창원시가 대도시 특례 지정을 받기 위한 추진동력을 마련하려면 시의회·시민과 소통해 지지를 이끌어내야 한다는 지적이 시의회에서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문순규 창원시의원은 3일 보도자료를 통해 창원시가 대도시 특례 지정을 위한 추진사업 과정에 의회와 사전 논의나 소통이 없었던 점이 아쉽다고 지적하고, 의회·시민들과 충분한 공감대를 형성해 추진동력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문 의원은 대도시 특례 지정에 성공하려면 전임 시장의 핵심공약사업 중 하나였던 광역시 승격 추진사업에 대한 평가가 선행돼야 하며, 특례시의 청사진과 로드맵을 구체적으로 제시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한 의회·시민들에게 정확한 정보와 특례 지정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공동노력을 이끌어내기 위한 절차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그는 “앞선 시정의 광역시 승격 추진사업에 대한 평가나 성찰이 없는 것은 무책임한 행정이다”며 “시는 시민들에게 광역시 승격 추진사업 폐기 이유를 충분히 설명하고 의회에서 결의를 이끌어냄으로써 특례시 추진에 대한 시민의 동의와 공동행동을 이끌어 내야 한다”고 조언했다.

    창원시의 대도시 특례 지정 추진 사업에 힘을 보태는 목소리도 있다. 4일 오후 예정된 제78회 창원시의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김경희 의원이 ‘창원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서는 특례시가 조속히 추진돼야 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5분자유발언을 예고했다.

    자유한국당 소속 시의원들도 창원시의 대도시 특례 지정 추진에 대해 찬성한다는 입장이어서 향후 의회 내부에서 특례 지정 추진을 위한 조례 제정이나 대정부 건의안, 결의안 채택 등 관련 논의가 진행될지 관심이 모인다.

    한편 창원시는 지난달 초 수원시, 고양시, 용인시 등 4개 기초자치단체장, 지역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100만 대도시 특례 지정’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특례 지정 촉구 공동건의문을 채택해 정부에 전달했다.

    김희진 기자 likesky7@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