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19일 (수)
전체메뉴

도내 공사, 지역업체 참여 확대방안 찾아야

  • 기사입력 : 2018-09-05 07:00:00
  •   

  • 도내 건설업체들이 수주감소로 최악의 상황을 맞고 있다. 경기 침체와 부동산 규제 여파 등으로 도내 주택시장이 얼어붙으면서 건축부문 공사가 급감한 데다 공공물량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새 정부 들어 정책방향이 복지중심으로 바뀐 것도 한 원인이다. 건설업은 어느 분야보다 파급효과가 크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축을 담당해 왔다는 것은 굳이 강조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일자리 확보를 비롯해 원자재 납품, 하청과 부대사업, 공사대금의 역내 순환 등 다방면에서 효과가 나타난다. 건설업이 지역사회에 미치는 효과가 제대로 발생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유관기관들의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

    최근 대한건설협회 경남도회가 내놓은 통계수치를 보면 수주가뭄을 실감하고도 남는다. 지난해 도내 건설업체의 수주 금액은 5조757억원으로 전년 6조2170억원에 비해 1조1413억원(18.36%)이 감소했다. 더 심각한 것은 지난 2016년 민간·공공분야 등 경남지역 발주물량 14조6964억원 중 도내 업체가 수주한 것은 5조1271억원으로 전체 발주액의 34.89%에 그쳤다는 것이다. 이는 전년 38.97%보다 4.08%p 감소한 수치다. 특히 공기업의 수주 비중을 보면 2016년 도내 업체의 수주 비중은 17.42%로 2015년 28.31%보다 10.89%p 급감했다. 공공물량마저 수도권 대형업체들이 도내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업체들의 ‘수주절벽 위기’란 말이 공공연한 이유를 알 수 있다.


    이러한 때 지역 건설업체의 보호·육성은 무엇보다 시급하다. 최근 경남도회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오는 10월 진주 사천 국가 항공산단과 밀양 국가 나노산단의 토목공사 발주와 관련해 공구별 분할발주 등 지역 건설업체의 참여 확대 방안을 건의한 것은 어떻게든 이 위기를 돌파하겠다는 뜻이다. 지역 중견업체들이 수주를 못하면 협력업체와 지역전문건설업체들의 고통도 커질 수밖에 없다. 지역 건설경기를 살리기 위해서는 지역 업체의 관급공사 수주와 함께 공공건설 투자 확대가 필요하다. 작금의 현실은 법과 규정을 운운할 일이 아니다. 관련기관들의 의지가 관건이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허승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