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0일 (목)
전체메뉴

두산중, 70MWh 규모 에너지저장장치 준공

전력수요 관리용 대규모 설비 구축
ESS시장 공략 등 사업 확장 채비

  • 기사입력 : 2018-09-06 07:00:00
  •   
  • 메인이미지
    5일 오전 창원시 성산구 두산중공업에서 열린 전력 수요관리용 에너지저장장치 준공식에서 김명우 두산중공업 사장(왼쪽)과 차태병 SK E&S 전력사업 부문장이 시설 내부 배터리룸을 둘러보고 있다./성승건 기자/


    두산중공업이 창원시 성산구 본사 공장에 12MW/70MWh 규모의 전력수요 관리용 대형 에너지저장장치(Energy Storage System, 이하 ESS) 구축을 완료하고, 5일 준공식을 개최했다.

    1MWh는 대한민국 가구당 평균 전력소비를 기준으로 1시간 동안 약 2000가구에 공급할 수 있는 전력량으로, 70MWh는 1시간 동안 약 1만4000가구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이날 준공식에는 두산중공업 김명우 사장과 김성원 마케팅부문장, SK E&S 차태병 전력사업부문장 등 70여명이 참석했다.



    전력수요 관리용 ESS란 전력 사용량이 많은 대규모 사업장에서 전력수요가 낮은 야간 시간대에 남는 전기를 저장하여, 이를 전력수요가 높은 시간대에 사용해 수익을 거두는 사업이다. 철강과 기계, 조선 등 전력 사용이 많은 제조업체를 중심으로 꾸준히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분야다.

    두산중공업이 이날 준공한 ESS는 PMS(전력제어시스템)와 12MW급 PCS(전력변환장치), 70MWh급 리튬이온베터리로 구성됐다. 화재발생을 대비한 소화설비와 공조설비 등도 갖추고 있다. 1102㎡ 면적에 대규모로 조성된 ESS설비는 두산중공업이 지금까지 준공한 ESS 프로젝트 가운데 최대 규모다.

    지난 5월 SK E&S와 ‘전력 수요 관리용 ESS’ 설비 공급 계약을 체결한 두산중공업은 자체 보유한 ESS 제어 소프트웨어와 엔지니어링 역량을 바탕으로 이번 ESS의 설계와 기자재 설치, 시운전 등의 과정을 일괄 수행했다. SK E&S는 운영을 맡아 에너지 효율화 솔루션을 제공하게 된다.

    두산중공업은 SK E&S와 공장 에너지 관리시스템인 FEMS(Factory Energy Management System)과 태양광발전 등을 구축해 공장 단위 마이크로 그리드(Micro Grid)를 운영하는 한편 에너지 효율화를 위한 실증 사업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김성원 두산중 마케팅부문장은 “정부가 최근 3차 에너지기본계획 중간설명회를 통해 재생에너지의 비중을 오는 2040년까지 30% 이상 확대할 것이라고 밝힌 만큼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뒷받침하는 ESS 분야도 큰 폭의 성장이 예상된다”며 “향후 성장성이 높은 ESS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는 한편, ESS 연계 태양광 발전소 건설·운영과 함께 전력수요관리와 연계한 ESS 개발 등 사업포트폴리오를 더욱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명용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명용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