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4일 (월)
전체메뉴

경남도내 중소기업, 국내 사업 포기 잇따라

주력산업 침체·최저임금 인상 영향
해외 투자 나서거나 매각 추진
회사 팔려고 해도 안 팔려 ‘고민’

  • 기사입력 : 2018-09-06 22:00:00
  •   
  • 도내 중소기업들의 국내에서 사업 포기가 잇따르고 있다.

    조선·자동차 등 대부분의 주력산업이 몇 년째 침체된 가운데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각종 규제 등으로 도저히 채산성을 맞추기 힘들어 사업을 유지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판단 때문이다.

    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들은 해외에 투자처를 적극 찾아 나서거나 매각을 추진하고 있고, 상황이 좋지 않은 기업들은 향후 전망이 불투명해 회사를 접으려고 하지만 팔리지가 않아 고민에 빠져 있다.

    이렇다 보니 현재 도내 중소기업계는 이미 활기를 상실한 상태고 정부의 각종 지원정책에도 큰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다.

    메인이미지
    창원산단 전경./경남신문DB/



    창원산단에서 자동차·방산·로봇 관련 부품을 개발·생산하는 A사는 지속적인 연구개발 등을 통해 지역 중소기업 중에선 잘나가는 편이지만 더 이상 국내 투자를 포기했다. A사 대표는 “올해 신규투자를 위해 경매로 나온 1만3200㎡ 규모의 공장을 인수하려다가 포기하고 베트남, 인도 등을 둘러보고 투자처에 대한 검토를 마쳤다”면서 “앞으로 국내 사업장에는 거래처에 납품하고 있는 제품의 생산계약이 하나씩 끝나면 더 이상 유지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대기업에서 기본적으로 연초에 CR(공급가 인하)해서 단가를 까고 중간에 파업 등으로 인한 손실발생시 다시 협력업체에 분담시키는 구조에서 2년간 최저임금 30% 인상시 도저히 채산성을 맞출 수 없다. 또 근로시간단축의 경우도 현재 생산라인에는 자동화로 인해 8명이 한꺼번에 들어가야 운영된다. 그런데 10~20%의 남는 일이 생기면 주말특근으로 대응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 인력을 1명 더 뽑아서 해결이 안된다. 그렇다고 8명을 뽑는 것이 어려워 고객에게 물량을 반납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사천과 창원에 사업장을 둔 표면처리업체 B사도 마찬가지다. 이 업체는 창원공장이 오래된데다 화학물질관리법에 저촉돼서 300여억원의 투자를 한다. 해외에 나가기 위한 홍보를 위해서다. 대신에 순수 신규 투자는 거래기업이 있는 필리핀에 하기로 하고 협의를 끝낸 상태다. B사 대표는 “해외로 나가면 국내 사업장은 남아 있는 잔여물량을 처리하는 정도로 하고 해외에 올인할 계획이다”면서 “국내에선 최저임금 인상과 까다로운 환경법 등으로 경쟁력이 없어 더 이상 투자할 수가 없다”고 하소연했다.

    창원에서 전자부품을 생산하는 C사 역시 국내는 현상유지만 하고 태국에 있는 해외공장에 더욱 주력하기 위해 서두르고 있고, 케이블 등을 제조하는 D사도 국내에선 더 이상 투자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국내에서 제조업을 하는 것이 힘든데다 향후 전망도 불투명해지자 매각하는 사례도 본격화되고 있다.

    절삭공구를 생산하는 창원의 E사는 최저임금 인상에다 현 정부의 반기업정서 등으로 창원공장과 베트남 공장을 모두 매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해 골든루트산단 내 F사도 현재 대내외 경영여건이 좋지 않은데다 자녀들의 가업승계도 쉽지 않자 회사를 매각했다.

    창원산단 내 자동차부품업체 우수AMS도 올 상반기 대주주가 변경됐고, 우림기계와 대성파인텍도 지난해 사모펀드 등에 매각을 시도했지만 불발로 끝난 상태다.

    또 기술력 등 경쟁력을 갖춘 도내 중소·중견기업들 중에는 수도권 M&A전문업체 등을 통해 매각을 추진하고 있는 곳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지속되는 업황불황으로 경영상태가 좋지 않자 회사를 완전히 정리하고 싶어하는 기업들도 많지만 인수자가 없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경우도 상당수로 파악되고 있다. 실제로 창원의 경우만 보더라도 창원산단 내 660만㎡이 매물로 나와 있다는 소문이 공공연히 나돌고 있다.

    도내 경제단체 관계자는 “현재 도내 중소기업들이 대부분 기업에 부담이 되는 각종 정책들로 인해 의욕을 상실했다”면서 “정부에서 기업들의 부담을 덜어주는 한편 기업들의 기를 살릴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먼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명용 기자 my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명용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