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8일 (일)
전체메뉴

“우리 농산물로 전통주 빚어보세요”

도농업기술원, 13·14일 제조 교육
누룩 디디기·소주 내리기 등 실습

  • 기사입력 : 2018-09-11 07:00:00
  •   
  • 메인이미지
    도농업기술원 전통주 제조 교육생들이 술 재료인 고두밥을 식히고 있다./도농업기술원/


    경남도농업기술원이 추석을 앞두고 우리 농산물을 활용한 전통주 제조법을 알리기 위해 마련한 ‘전통주 제조과정 교육’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 6~7일에 이어 오는 13~14일 4회에 걸쳐 농업기술원 농촌생활문화관에서 열리는 이번 교육은 전통주에 관심이 많은 교육생 30명이 참가해 전통주 제조 방법을 현대감각에 맞게 과학적으로 접근하고 이해함으로써 전문지식과 생산기술 과정을 익힌다.

    이번 교육은 전통주에 대한 올바른 이해뿐만 아니라 전통주 제조기술을 습득함으로써 잉여농산물을 소득원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터득할 수 있는 기회로, 전문강사가 전통주의 활용과 관리 방법, 전통주 제조실습을 전담했다.

    지난 6일에는 전통주의 이해와 방향에 관한 전통주 문화론과 전통주 양주원리를 알아보고, 7일은 감칠맛 나는 동동주와 백설기로 빚는 술 만들기 실습, 13일과 14일에는 주막문화와 방문주 덧술, 전통누룩의 이해와 실제 밀누룩 디디기, 소주 증류 이론과 실제 소주 내리기 등 전통주를 직접 빚어볼 예정이다.

    신현석 미래농업교육과장은 “전통주의 맛과 우수성을 전파하기 위해 마련한 이번 전통주 제조과정 교육은 농가에서 남는 농산물의 부가가치를 높여 농가 소득향상을 유도하는 데도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

    도농업기술원이 지난 2011년에 개설한 전통주 제조과정 교육은 모두 427명이 교육을 받았다.

    강진태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강진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