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0일 (목)
전체메뉴

경남위기 극복, 여야 초당적으로 나선다

  • 기사입력 : 2018-09-11 07:00:00
  •   

  • 첨예한 대내외 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경남의 여야가 초당적으로 협력체계 구성에 나선다. 경남을 지탱할 산업기반이 무너지는 등 숨 돌릴 틈 없이 전개되는 현실에 여야가 적극적으로 대처에 나선다는 소식이다. 자유한국당 경남지역 국회의원들은 10일 당정협의회에서 경남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여야가 힘을 합쳐야 할 시기임을 밝혔다. 윤영석 자유한국당 도당위원장은 “경남발전과 도민행복을 위해 여야가 따로 없다”며 전폭적 지원을 약속했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도정과 관련된 현안들을 논의하기 위한 ‘여야정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경남의 미래가 걸린 중대사를 놓고 여야가 머리를 맞댄 것은 매우 바람직한 모습이다. 정당 간 입장 차이가 어느 정도 있겠지만 초당적 자세로 위기관리 체계를 가동해야 한다는 공통분모를 확인한 자리다.

    작금은 정치지형과 이념의 편향을 벗어나 정치권은 물론 각계각층이 협력을 기울일 때임이 분명하다. 무엇보다 도민들은 경제현안에 맞물린 ‘민생·민의’를 어떻게 풀어갈지 고민해 달라는 주문을 보내고 있다. 경남의 건전한 살림살이를 위해 모든 탈출구를 찾아야 하는 상황이기도 하다. 경남의 주력산업은 변곡점에 서 있다. 첨단기술 융복합 등 산업구조 재편과 남부내륙철도 등 중차대한 현안이 산더미처럼 쌓여 있는 것이다. 이런 맥락에서 한국당의 초당적 협력 의지는 경남의 현실과 민심의 향배를 잘 읽는 듯싶다. 한국당의 도정협력이 도민들에겐 정치적 체감지수가 매우 높은 반가운 소식으로 들리는 연유다.


    도는 이날 한국당 국회의원에게 도정 4개년 계획과 국비확보 현황을 보고했다. 정부예산의 미반영과 삭감된 사업에 대한 증액 필요성이 설명됐다. 여야 국회의원들을 망라한 경남의 정치권이 국비확보에 전력을 다해야 할 때임을 강조한 것이다. 국비확보는 여야가 정치적 셈법이나 이해관계를 벗어나 긴밀한 공조가 절대적이다. 경남도정이 안정되면서 고사 직전인 지역경제의 먹구름을 헤쳐 나갈 기반이 국비확보에 달려 있기 때문이다. 앞으로도 여야 간 ‘협치행보’로 경남의 묵은 난제를 돌파하길 기대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