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19일 (수)
전체메뉴

경남도교육감-가포고 학부모 첫 만남 …입장차만 확인

“이전 대상 가포고 지정 이유” 묻자
“기존 학교 중 학습여건 고려” 해명

  • 기사입력 : 2018-09-10 22:00:00
  •   
  • 창원 가포고의 북면 이전 논란과 관련해 박종훈 교육감과 가포고 학부모·동창회·학교운영위원들이 10일 처음으로 만났지만 서로의 입장만 재확인했다. 도교육청 제안으로 교육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이날 만남에는 양쪽에서 모두 10여명이 참석했다.

    가포고 학부모와 동창회, 운영위원들은 이전 대상으로 가포고를 지정하게 된 이유부터 학습권과 환경권에 문제가 있는지, 그리고 가포고 이전을 현실화할 것인가에 대해 물었다.

    메인이미지
    박종훈 교육감과 가포고 관계자들이 10일 경남도교육청에서 첫 만남을 갖고 있다.


    박 교육감은 “학교 신설은 최소 300억~500억원이 드는 사업으로 교육부에서 신설학교를 허가하지 않는데, 신설보다는 기존 학교를 옮기는 것이 맞다고 본다. 가포고를 이전 대상 학교로 선정한 것은 학교 여건이 학습에 우호적이지 않다는 점이 작용했다”고 답했다.

    이어 가포고 동문회 관계자는 “원래 가포고가 1순위가 아니었고, 먼저 사립학교들이 거론됐지만 예산문제로 가포고로 돌아선 것 아니냐”면서 “또 교육청 추진단 근거는 대부분 한국교육개발원 자문자료인데 학습권과 환경권이 문제라고 한다. 하지만 교육청은 환경오염 측정 결과 등을 내놓지 않고 있다. 교육감은 교육부의 총량제 입장에 대해 교육감이 무슨 노력을 했나”라고 따졌다.



    박 교육감은 “사립학교에 대해서는 공개하기 어렵지만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은 것이고 예산문제만은 아니다. 가포고에 대해서는 정기적으로 소음과 분진을 측정하고 있고 현재 기준치를 넘어서지 않는다고 보고받았다. 교육부의 학교총량제에 대해서는 교육감 협의회에서 반대하는 등 노력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또 가포고 동문회 관계자는 “다른 학교도 가포고처럼 환경문제에 대해 조사할 수 있느냐. 또 학부모 설문조사 결과 65%가 넘지 않으면 가포고 이전 추진은 철회하느냐”고 물었다.

    박 교육감은 “현 시점에서 다른 학교까지 조사하기는 그렇다. (설문조사 결과와 관련) 결론 내려진 것은 아니니까 이 자리에서 하느냐 마느냐 말하지는 못한다”고 답했다.

    이날 박 교육감은 “언제든 요청하면 만나겠다”고 말해 향후 재만남의 여지를 남겼다.

    글·사진= 이현근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현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