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22일 (목)
전체메뉴

“탈원전 정책 따른 원전해체 분야 인력 턱없이 부족”

윤한홍 의원, 한국수력원자력 자료 분석
“국내 필요인력 2.3% 그쳐 외국에 맡길 판”

  • 기사입력 : 2018-09-12 07:00:00
  •   
  • 메인이미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원전해체 분야 인력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현재 인력 규모는 턱없이 부족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자유한국당 윤한홍(창원 마산회원구·사진) 의원은 11일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고리 1호기 해체를 시작으로 2030년까지 12기의 원전폐로가 예정돼 있지만 국내 원전해체 분야 인력 규모는 약 100여명으로, 1000명 이상을 보유한 프랑스에 비해 10분의 1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윤 의원에 따르면 원전 1기가 해체될 때마다 피크 인력 수요가 연간 기준으로 600여명씩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당장 3년 뒤인 2022년에는 1000명, 2029년에는 4383명까지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에서 현재 국내 인력은 총 필요인력의 2.3% 수준에 그치고 있다는 것이다.

    윤 의원은 또 앞으로 원전 해체 분야에 획기적인 인력 확충 노력이 없다면 국내 원전 해체도 외국에 맡겨야 하는 상황에 직면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윤한홍 의원은 “탈 원전으로 원전 산업 전체가 죽어 가는데 누가 원전 해체 시장에 뛰어들겠느냐”면서 “안전성을 이유로 탈 원전 정책을 추진한다면서 원전 해체 전문가가 부족해서 안전한 원전 해체가 위협받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진호 기자 kimj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