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4일 (월)
전체메뉴

경남은행 ‘서민경제 살리기 프로젝트’ 동참

창원시와 지역경제 활성화 등 협약
창업지원 등 1000억 규모 대출 조성
일자리 창출기업·소상공인 등 지원

  • 기사입력 : 2018-09-13 07:00:00
  •   
  • 메인이미지
    12일 창원시청에서 허성무 시장과 황윤철 경남은행장이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동반성장 협력 협약식’을 가진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전강용 기자/


    BNK경남은행이 창업과 일자리 창출 지원을 통해 창원시가 추진 중인 서민경제 살리기 7대 프로젝트에 동참한다.

    황윤철 BNK경남은행장은 12일 창원시청을 방문해 허성무 시장과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동반성장 협력 협약식’을 가졌다.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동반성장 협력 협약에 따라 BNK경남은행과 창원시는 창업·일자리 창출 플랫폼의 성공적 구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상호 공조하기로 했다.



    특히 BNK경남은행은 대외기관협약대출(고용우수기업자금) 400억원, 창업보육센터입주업체 창업지원대출 500억원, 신용보증서담보대출 100억원 등 총 한도 1000억원 규모 대출을 조성해 창원시 관내 기술력이 우수하고 성장 가능성이 높은 중소기업·일자리 창출기업·소상공인을 지원한다.

    또 이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대외기관협약대출(고용우수자금)과 창업보육센터입주업체대출, 창업지원대출은 0.7~0.9%p까지 추가로 금리를 감면하고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에서 보증서를 발급받은 경우 0.2%p까지 보증료를 지원한다.

    황윤철 은행장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희망 지원, 지역 일자리 마련, 경제부분 시민 소통 활성화 등을 위한 창원시의 서민경제 살리기 7대 프로젝트가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동반성장 협력 협약을 시작으로 후속 지원책을 속속 내놓을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날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동반성장 협력 협약 후에는 곧바로 ‘지역 중소기업 현장 방문 행사’가 이어졌다.

    황윤철 은행장과 허성무 시장은 창원시 성산구에 소재한 자동차부품업체 ㈜두영을 방문해 이종두 대표로부터 어려움에 처한 국내 자동차부품업계 동향과 애로, 건의사항을 전해 듣고 지원책을 모색했다.

    김유경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