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2일 (토)
전체메뉴

민주당, 경남도청서 한 약속 지켜라

  • 기사입력 : 2018-09-13 07:00:00
  •   

  • 경남도와 더불어민주당은 어제 경남도청에서 예산정책협의회를 가졌다. 민주당 지도부와 도청에서 이 회의를 한 것은 부산에서 창원으로 도청을 옮긴 후 35년 만에 처음이라고 한다. 이해찬 대표는 이 자리에서 서부경남KTX 조기착공, 스마트팩토리 연구개발 예산 확보, 공공기관 이전 등을 담은 ‘선물 보따리’를 풀었다. 여당 지도부가 대거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회의는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도지사를 비롯하여 도의회까지 원내 1당을 차지한 민주당이 지역 민심을 더 얻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방자치가 시작된 후 처음으로 경남에서 지방권력을 교체한 민주당이 김경수 도정에 힘을 실어주고 확실한 지지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의도로 읽혀진다.

    이해찬 대표와 지도부가 조선과 기계산업의 침체로 위기를 맞고 있는 경남의 경제를 살리기 위해 여당 차원에서 지원을 약속한 것은 환영할 만하고 기대도 된다. 당장 내년 국비예산에 경남의 현안사업 예산이 추가로 반영될 가능성에 도민의 기대치는 높을 것이다. 경남도는 이 같은 분위기를 감안하여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증액이 필요하거나 추가로 반영돼야 할 사업들에 대해 민주당의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했다고 판단된다. 이번 예산정책협의회의 성적표는 국회 예산심의가 끝나면 바로 드러나기 때문에 민주당 입장에서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낄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러나 이 대표가 지역맞춤형 선물보따리를 들고 전국을 순회하면서 예산정책협의회를 갖고 있는 것을 감안할 때 그 약속이 제대로 이행될지 의심스러운 부분도 있다. 김경수 지사는 어제 회의에서 “지난 지방선거 때 당 지도부가 경남의 현안사업에 대해 지원을 하겠다는 ‘어음’을 많이 뿌렸다”면서 “이제는 당 지도부에서 ‘보증수표’로 바꿔주기 바란다”고 했다. 이 대표의 선물보따리가 부도 가능성이 높은 어음으로 끝나서는 안 된다는 뜻을 함축한 것으로 풀이된다. 경남도민들이 지방권력 교체를 실감할 수 있도록 예산 지원 약속은 반드시 지켜야 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