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7일 (일)
전체메뉴

고성 축산인들 “가축사육 규제 강화 철회하라”

군청 앞서 800여명, 반대 집회 열어

  • 기사입력 : 2018-09-19 07:00:00
  •   
  • 메인이미지
    고성지역 축산인 800여명이 18일 군청 앞에서 고성군이 입법예고한 ‘가축사육 제한 조례 개정’에 반대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속보= 고성군이 입법예고한 ‘가축사육제한 조례 개정(안)’에 대해 고성군 축산인들이 집회를 열고 개정안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17일 7면 ▲고성군 가축 사육규제 강화에 축산인 반발 )

    고성군축산인연합회 등 축산인 800여명은 18일 오후 1시 30분 고성군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가축사육제한조례는 축산인들의 생존권이 달린 문제라며 개정안 철회를 요구하면서 환경부 권고안에 따르라고 주장했다.

    집회에서 이상정 고성군축산인연합회 회장은 “축산인도 군민인데 군이 축산인을 무시했다. 거리제한으로 축산인을 홀대하지 마라”며 “조례를 만들며서 축산인과 협의조차 안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두소 고성한우협회 회장은 “가축사육제한조례 개정 입법예고를 축산인에게 알려주지도 않았다. 환경부 권고안을 수용하라”고 요구했다.

    박성재 고성축협조합장은 “축산인은 무허가 축사 적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군은 축산인을 어렵게 하는 조례 개정을 하려고 한다”고 항의했고, 강호경 경남도축산연합회장은 “축산 적법화를 위해 축산인들은 노력하고 있다. 고성군도 축산인을 살릴 수 있는 정책을 펴라”고 주장했다.

    이날 집회를 마칠 무렵 현장을 찾은 백두현 고성군수는 축산인들의 요구안을 받고 “축산인들이 제출한 의견서 검토 후에 이후 일정을 잡아 축산인과 이야기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글·사진= 김진현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진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