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0일 (월)
전체메뉴

김병준 “마음 무거운 추석”…홍준표 “이또한 지나가리라”

  • 기사입력 : 2018-09-22 22:56:01
  •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22일 "추석이 되어도 마음은 무겁다. 정치, 경제, 남북관계 모두가 그렇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메시지를 통해 "2박 3일 일정으로 고향을 다녀올 생각이지만 그 발길 또한 가볍지만은 않을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날 강북구 수유 시장을 찾았다고 소개하면서 "'장사 좀 잘 되게 해 주세요' 어려움을 호소하는 가운데서도 '좀 잘해요'라는 격려와 질책도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어떤 '희망의 거짓말'을 가지고 고향을 찾아야 할까. 어제 수유 시장에서 시작된 고민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전 대표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더도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라고 했다. 최악의 실업난, 경제난이지만 추석 명절 만큼은 마음 편하게 보내시라"라고 추석 인사를 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This, Too, shall pass away!(이것 또한 지나가리라)"라는 메시지도 덧붙였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추석 연휴를 앞둔 21일 오후 서울 강북구 강북노인종합복지관을 찾아 어르신들에게 명절 인사를 전하고 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