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20일 (토)
전체메뉴

NC 퓨처스팀, 창원에 새 둥지 튼다

NC-창원시, 이전 업무협약 체결
내년 시즌부터 현 마산야구장 사용
국내 첫 1·2군 선수단 통합 운영

  • 기사입력 : 2018-10-10 22:00:00
  •   
  • NC 다이노스의 퓨처스팀이 고양을 떠나 창원에 새 둥지를 튼다.

    NC는 창원시와 NC 퓨처스팀의 창원 이전을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내년 시즌부터 NC의 1군(N팀)은 신축되는 새 야구장을, 퓨처스팀(C팀)은 NC가 지난 2012년부터 올해까지 사용한 창원 마산야구장을 사용한다. 또한 NC는 이번 협약으로 KBO 정규리그 구장과 퓨처스리그 구장을 도심 내 같은 지역에서 통합 운영하는 첫 구단이 됐다.

    메인이미지
    7일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2018 프로야구 NC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시즌 마지막 홈경기가 열리고 있다.(오른쪽) 내년에는 왼쪽 새 구장에서 경기가 열린다./김승권 기자/


    창원시와 NC는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100년 야구 역사를 자랑하는 창원시를 ‘야구 메카’로 발전시키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다. 창원시는 NC가 새 야구장으로 홈구장을 옮기는 데 따라 지금의 창원 마산야구장을 퓨처스팀의 홈으로 사용하기 위한 행정 절차를 지원한다.

    NC는 엔씨문화재단과 함께 프로야구를 통해 지역 내 사회공헌 활동을 확대할 예정이다.

    창원시민에 문화 축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e-스포츠 대회 및 문화 행사를 창원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며, NC는 창원시 청년창업센터에 지역 대학생과 청년에게 필요한 정보 및 교육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메인이미지
    허성무(왼쪽 다섯 번째) 창원시장과 황순현(왼쪽 여섯 번째) NC다이노스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10일 오전 창원시 시정회의실에서 NC퓨처스팀(2군) 창원 이전 및 상호발전 협약식을 가진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창원시/



    이 밖에도 NC는 매년 서울 등 대도시에서만 개최하던 ‘피버 페스티벌’ 문화축제 행사를 창원에서 개최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창원시민들에게 문화적 혜택을 제공하기로 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NC 다이노스의 모든 선수단이 창원시에 둥지를 틀고 106만 창원시민과 함께 호흡할 수 있게 됐다. 시와 구단이 힘을 모아 명실상부한 야구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NC 황순현 대표는 “창원시와 함께 우리나라 최초로 한 도심에 선수단을 통합 운영하게 됐다. 구단 운영뿐만 아니라 창원시민들께 전해드릴 시너지 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한다. 지역민과 야구팬에 즐거움을 드릴 수 있게 잘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조윤제·이한얼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윤제,이한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