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7월 05일 (화)
전체메뉴

“노동적폐 청산·노동기본권 보장하라”

민노총 경남본부, 총파업 투쟁 예고
오는 16일 서울 등서 잇단 투쟁활동

  • 기사입력 : 2018-10-12 07:00:00
  •   
  • 메인이미지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관계자들이 11일 도청 정문 앞에서 총파업 투쟁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전강용 기자/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는 11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하반기에 진행할 총파업 투쟁을 예고했다.

    경남본부는 “노조 활동을 이유로 징계와 해고, 구속, 손배·가압류까지 당하는 이런 사회는 정상이 아니다. 이 과정에서 수많은 노동자들이 목숨을 끊었으며 고통을 겪었다”며 “이것을 가능하게 한 법과 제도를 그대로 두고 노동존중 사회는 불가능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비정규직을 축소하고, 비정규직 고용을 최소화해야 한다. 불가피한 사유에 한해서만 비정규직을 허용하고 임금과 근로조건의 차별은 없어야 한다”며 “비정규직이 존재하는 한 차별은 계속되므로 근본적으로는 비정규직 폐지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남본부를 비롯한 민주노총은 오는 16일 서울에서 ‘규제완화법 저지, 국민연금 보장성 확대 결의대회’와 ‘노동적폐 청산 집중행동의 날’ 등 다양한 투쟁활동을 전개한다. 또 이달 말 ‘총파업 투쟁 승리 집회문화제’, 내달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 ‘총파업 투쟁’, 12월 1일 ‘전국민중대회’ 등을 잇달아 개최한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하원오 경남진보연합 대표와 여영국 정의당 경남도당 위원장, 안혜린 노동당 경남도당 위원장 등이 함께했다.

    도영진 기자 doror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도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