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3일 (화)
전체메뉴

성균관대 삼성창원병원, 로봇수술 100례 달성

로봇 수술기 ‘다빈치Xi’ 도입 11개월 만에
최소절개로 정밀수술… 환자 만족도 높아

  • 기사입력 : 2018-11-05 07:00:00
  •   
  • 메인이미지

    성균관대 삼성창원병원에서 운영하고 있는 로봇 수술기 ‘다빈치Xi’./성균관대 삼성창원병원/


    성균관대학교 삼성창원병원(원장 홍성화)이 로봇수술 100례를 달성했다.

    삼성창원병원은 지난해 12월 1일 최신 사양의 로봇 수술기 ‘다빈치Xi(da Vinci Xi)’를 도입한 후 약 11개월 만에 100례를 달성했다고 2일 밝혔다.

    각 진료과별 로봇수술 건수로는 비뇨의학과가 52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외과 40건, 산부인과, 이비인후과가 뒤를 이었다.

    로봇 수술기 ‘다빈치Xi(da Vinci Xi)’는 전립선암, 갑상선암, 신장암, 위암, 설암, 자궁암 등 각종 암을 비롯해 갑상선 결절, 비뇨기폐색, 자궁근종, 난소낭종 등 병변까지의 접근이 어렵고, 정교한 술기를 요하는 수술에 주로 활용됐다.

    특히 지난해 12월 부산·경남에서 처음으로 경구 갑상선 수술을 성공하면서 로봇수술 시스템을 활용한 최신 의료기술을 지역에 선보였다. 경구 갑상선 로봇수술은 아랫입술 안쪽으로 1cm 미만 3개의 작은 구멍을 통해 갑상선암과 같은 병변을 제거하는 수술로, 목을 절개하는 전통적 방식이나 겨드랑이, 가슴부위를 통한 수술법에 비해 통증이 적고 상처가 거의 남지 않는 장점이 있다.

    로봇 수술기 ‘다빈치Xi(da Vinci Xi)’는 수술실 안에 설치된 ‘Surgeon Consle(서전 콘솔)’에서 의료진이 환자 몸에 장착된 로봇을 정밀하게 조종해 수술하는 첨단 의료장비다. 아주 작은 절개 부위를 통해 고난도 수술을 정밀하게 시행할 수 있고, 통증과 출혈, 감염의 위험성이 적다. 특히 각종 암의 수술뿐만 아니라 고난도 수술에 매우 효과적인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이준희 기자 jh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