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 20일 (토)
전체메뉴

김해 ‘장유소각장 증설’ 갈등 격화

비대위, 시에 6개항 요구
“답변 없을 땐 총력 저항”
시, 비대위 8명 경찰에 고발

  • 기사입력 : 2018-11-07 22:00:00
  •   

  • 장유소각장 증설과 관련, 행정과 주민반대 단체가 ‘강대강’ 대치를 하면서 타협 가능성이 줄어 향후 갈등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장유소각장 증설반대 및 이전촉구 주민공동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7일 허성곤 김해시장에게 행정절차 즉시 중단 등 6개항에 대한 공식 답변을 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김해시는 들어줄 수 있는 내용이 없다며 답변 요구를 일축했다. 김해시는 비대위의 공무집행방해 행위가 심각하다며 지난 5일 관계자 8명을 업무방해, 폭행, 감금 등의 혐의로, 이 중 2명에 대해서는 별도로 허위사실 유포행위로 각각 경찰에 고발하는 등 강경 대응 자세를 보이고 있다.

    ◆비대위, 6개항 요구= 비대위는 7일 오전 김해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4일 비대위 주최 공청회에서 반대 주민들의 총의를 확인했다”며 “시와 의회는 소각장 증설 행정을 즉시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메인이미지
    7일 장유소각장 증설반대 및 이전촉구 주민공동비대위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비대위가 요구한 6가지는 △소각장 증설 관련 행정절차 중단 및 이전 방안 합리적 재추진 △부곡주민지원협의체 위원장 해촉 및 밀실협약 파기 △일방적 관치행정과 시민 폭행행위에 대해 시장 공개사과 및 관련 공무원 징계 △소각장 증설 관련 모든 행정서류 공개 △소각장 증설 추진 공무원 교체 △부곡공단 악취문제 해결방안 제시 등이다.

    비대위는 “오는 16일까지 6가지 요구사항에 대한 답변이 없을 경우 더 이상 면담이나 요구를 하지 않고 가용한 모든 방법들을 동원해 시민의 주권회복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지난 4일 공청회에서 총 투표자 592명 중 장유소각장 찬성 4명, 반대 587명, 무효 1명으로 집계됐다고 소개했다.

    ◆김해시, 비대위 주장 반박= 시도 기자회견 직후 간담회를 통해 “비대위 공청회는 임의적으로 편집된 자료를 이용, 특정목적을 가지고 반대결론을 내기 위해 만들어진 숫자에 불과하며, 비대위가 지켜보는 가운데 공개된 장소에서 투표하도록 하는 등의 불공정한 방법으로 이뤄졌을 뿐만 아니라 법적근거도 없어 의미가 없다”고 밝혔다.
    메인이미지
    7일 열린 비대위의 기자회견에 대해 김해시 관계자가 입장을 밝히고 있다.


    또 “비대위가 지난달 중순부터 부곡동 부영 13차 아파트와 12차 아파트 사이에 있는 무지개 공원에서 주민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보고대회라는 변형된 야간 집회를 시작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면서 주민감정을 자극하고 항의집회를 개최하는 등 집단행동을 부추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 관계자는 “소각시설은 폐기물관리법에 정한 지방자치단체의 책무사항을 이행하기 위해 폐기물시설촉진법에 따라 설치 운영하는 것이다”며 “앞으로 합리적인 주민의견은 적극 수용하겠지만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처하면서 55만 시민생활에 불편함이 발생하지 않도록 현대화사업을 변함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명현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명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