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3일 (화)
전체메뉴

문대통령, 이르면 오늘 김동연 교체…후임 홍남기 유력 거론

예상보다 빨라져…순방 前 경제라인 혼선 조기정리 취지
장하성 동시교체 가능성…후임 김수현 무게, 조윤제·윤종원·김연명 이름도

  • 기사입력 : 2018-11-09 13:55:10
  •   
  • 청와대가 이르면 9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교체를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후임으로는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지명될 가능성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여권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늘 오후 김 부총리에 대한 인사 발표를 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으며, 청와대 고위 관계자도 '오늘 인선을 하느냐'는 물음에 "(가능성이) 다 열려있다"고 답했다.

    청와대의 다른 관계자 역시 "문재인 대통령이 아세안·APEC 순방을 위해 출국하는 13일 이전에 김 부총리에 대한 교체 인사를 단행할 것"이라며 10~11일이 주말과 휴일인 만큼 이날 발표가 이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국회에서의 예산 심사가 진행 중이라는 점으로 고려해 김 부총리에 대한 인선을 미룰 것이라는 관측도 있었지만, 결국 문 대통령은 김 부총리를 교체한 뒤 순방을 떠나는 것으로 가닥을 잡은 모양새다.

    여기에는 김 부총리의 교체가 기정사실이 된 상황에서 시간을 끌 경우 오히려 경제정책에서의 혼란을 가중시킬 수 있다는 판단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고용지표 및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부진을 거듭하는 등 상황이 엄중한 만큼 조기에 전열을 가다듬을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아울러 김 부총리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사이의 '엇박자'를 비롯한 잡음이 계속되는 점 역시 조기 교체의 배경이 됐으리라는 분석도 있다.

    김 부총리의 후임으로는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낙점될 가능성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홍 실장은 박근혜정부 때 미래창조과학부 1차관을 역임하고 문재인정부 초대 국무조정실장으로 발탁됐으며 부처 간 업무조율 능력을 인정받았다.

    홍 실장이 경제부총리로 발탁될 경우 후임 국무조정실장으로는 노형욱 국무조정실 2차장이 거론되고 있다.

    아울러 여권에서는 장 정책실장에 대한 교체 인사도 함께 발표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김 부총리와 장 실장 등 경제라인 '투톱'을 동시에 교체하면서 분위기 일신에 나설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후임으로는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에 무게가 실려 있다.

    다만 정치권에서 불거진 '김수현 비토론' 등을 고려하면 정책실장 인선에는 조금 더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일부에서는 조윤제 주미대사나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 김연명 국정과제지원단장 등의 이름도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김수현 사회수석이 정책실장으로 자리를 옮기면 김 단장이 사회수석으로 발탁될 수 있다는 얘기도 흘러나온다. /연합뉴스/


    김동연 경제부총리(왼쪽)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