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5일 (토)
전체메뉴

김경수 “문 대통령에게 드루킹 보고 주장 사실 아니다”

16일 오전 두번째 재판 출석…드루킹측 첫 재판 증언 반박
댓글조작 프로그램 개발자·자금총책 증인 출석

  • 기사입력 : 2018-11-16 11:15:11
  •   
  • ‘드루킹’(필명) 김동원씨 일당의 댓글 조작 사건 공모 혐의로 기소된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16일 지난해 대선 전 문재인 대통령에게 드루킹과 관련한 내용의 보고 여부에 대해 “추후 재판에서 사실이 아니라고 밝혀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10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부장판사 성창호) 심리로 열린 두 번째 공판기일 출석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1차 재판에서 김 지사가 문 대통령에게 드루킹과 관련한 보고를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메인이미지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혐의를 받는 김경수 경남지사가 속행공판을 받기 위해 16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서며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드루킹 측근 양모씨(필명 솔본아르타)는 지난달 29일 열린 1차 공판에서 김 지사가 ‘문 대통령에게 드루킹 관련 보고를 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양씨는 지난해 1월10일 김 지사가 느릅나무 출판사 사무실을 3차 방문했을 당시 경공모 회원 10명 가량과 만난 자리에서 “경공모 거사와 관련한 공격이 있으면 책임지고 방어해주겠다고 했다”, “경공모에 대해 문재인 대표에게 보고했고, 문 대표가 ‘드루킹’이란 닉네임을 알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증언했다.

    김 지사는 ‘드루킹 일당이 거짓진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변호인 증인신문 과정에서 관련 증거라든지 이런 것들이 충분히 많이 밝혀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매크로 프로그램인 ‘킹크랩’ 시연회에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여러 번 밝혔으니까 그것으로 갈음하겠다”며 부인했다.

    이번 재판에는 댓글조작 프로그램 개발자인 ‘둘리’ 우모씨와 드루킹 일당의 자금총책인 ‘파로스’ 김모씨가 증인으로 출석한다. 김 지사는 시연회 참석 여부와 관련해 이들 두 사람과 증인신문이 이뤄지는 데 대해 “지난 번 재판 때도 사건의 실체에 많이 접근했다고 생각한다. 남은 재판 과정에서 사건에 대해 하나하나 밝혀져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킹크랩 시연회를 본 적이 없다고 맞서고 있어 이날 공판에서 우씨를 두고 특검과 변호인 측의 치열한 진실공방이 예상된다. ‘파로스’ 김씨는 경공모의 자금총책으로 자금의 흐름을 파악하기 위한 핵심증인이다.

    김 지사는 ‘파로스 김씨가 일본 오사카 총영사직 등에 대한 인사청탁 진행상황 파악과 민원 편의를 기대하면서 김 지사 의원시절 보좌관인 한모씨에게 500만원을 전달한 것을 몰랐느냐’는 물음에는 “따로 자기네들이 밝히지 않겠느냐”고 했다. 재판참석으로 인해 도정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에 대해서는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상권 기자 s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상권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