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5일 (토)
전체메뉴

'혜경궁 김씨' 계정에 그간 어떤 글이 올라왔길래

이재명 친형 비난으로 시작…전ㆍ현직 대통령 비난 글까지
"세월호 타서 유족 되길" 막말로 진보진영도 등돌려

  • 기사입력 : 2018-11-18 10:06:46
  •   
  • 이른바 '혜경궁 김씨(@08__hkkim)'로 세간에 알려져 온 트위터 계정에는 과연 어떤 글이 올라왔길래 이례적으로 수사기관이 계정주까지 찾아나서는 일이 벌어졌을까.

    경찰 조사 마친 김혜경씨, 취재진 질문엔 묵묵부답
    경찰 조사 마친 김혜경씨, 취재진 질문엔 묵묵부답(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가 2일 오후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의 소유주 논란과 관련 피고발인 신분 조사를 마친 뒤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을 빠져나가고 있다. 2018.11.2
    stop@yna.co.kr

    게다가 수사를 견인한 주체도 야당이 아니라 여당과 진보진영 쪽 인사들이었던 배경은 왜일까?

    수 개월 계속된 '혜경궁 김씨' 논란은 그 생성과 진행, 경찰의 1차 결론까지 숱한 화제를 뿌렸고, 앞으로 검찰의 기소판단과 기소시 재판 등의 절차까지 더 많은 정치적 화제와 공방, 논란을 예고하고 있다.

    이러한 분석이 설득력을 얻는 이유는 혜경궁 김씨가 그동안 트위터라는 총구로 겨눈 '핵심 목표물'이 이 지사가 속한 더불어민주당 내부였기 때문이다.

    문제의 계정은 본디 '정의를 위하여'라는 문패를 달고 지난 2013년께 활동을 시작한다.

    이 계정이 처음 공격 대상으로 삼은 것은 이 지사의 친형인 재선 씨(작고)였다.

    이 지사가 성남시장이던 시절 재선 씨와 사이가 틀어지자 이 계정은 재선 씨를 겨냥한 각종 비난 글을 올리며 SNS상에서 종횡무진으로 활동했다.

    "왜 자꾸만 새누리당 국회의원 선거운동 문자 보내고 난리야? 정신병자가 운동해주면 잘도 되겠네", "이재선? 제정신 아니죠?",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킨 건 이재선의 처와 딸인데 이 시장에게 덮어씌우는 이유는?", "이재선은 왜 이 시장의 공무원 인사에 개입하려 했는지 밝혀라" 등의 글을 2014년에서 2016년 사이 집중적으로 올렸다.

    이 계정은 당시 재선 씨는 물론 이 시장을 비판하는 다른 네티즌들에게도 가차 없이 말 폭탄을 날리고 이 시장에게는 꾸준히 지지의 글을 보내며 온라인 '호위무사'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

    문제는 이 시장이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로 나설 정도로 지지율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선거판이 벌어지면서부터다.

    계정은 "문재인이나 와이프나…생각이 없어요. 생각이…", "문재인 대통령이 대한민국의 소원이냐? 미친 달레반들", "걱정 마 이재명 지지율이 절대 문어벙이한테는 안 갈 테니", "문재인이 아들도 특혜준 건? 정유라네" 등 당시 문재인 후보를 집중 공격했다.

    또 과거 "노무현시체 뺏기지 않으려는 눈물…가상합니다", "문 후보 대통령 되면 꼬옥 노무현처럼 될 거니까 그 꼴 보자구요" 등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글마저 서슴지 않았다.

    [그래픽] 경찰 수사결과, "혜경궁 김씨'는 이재명 부인 김혜경씨" (종합)
    [그래픽] 경찰 수사결과, "혜경궁 김씨'는 이재명 부인 김혜경씨" (종합)(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이른바 '혜경궁 김씨(@08__hkkim)' 트위터 계정 소유주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라는 수사결과가 나왔다.
    bjbin@yna.co.kr

    올해 경기지사 선거를 앞두고는 당내 경쟁자이던 최성 전 고양시장을 향해 "문돗개", "문따까리"라고 조롱하고 전해철 의원을 겨냥해서는 "자한당과 손잡은 전해철은 어떻고요? 전해철 때문에 경기 선거판이 아주 똥물이 됐는데. 이래놓고 경선 떨어지면 태연하게 여의도 갈 거면서"라고 비난하는 등 이 지사와 상대하는 인물이라면 당 내외를 가리지 않고 무차별 공격했다.

    이때 네티즌들이 댓글로 이재명 지사의 부인 김혜경씨와 연결지으면서 문제의 계정 '정의를 위하여'는 세칭 '혜경궁 김씨'라는 이름을 얻게 된다.

    그래서 이 지사 측은 '혜경궁 김씨'가 결국 이 지사를 프레임에 가두어두려는 시도였는데, 결국 경찰이 그 연장선에서 이 지사 부인 김혜경씨를 계정주로 낙인찍었다고 주장하는 것이다.

    계정주 논란을 떠나 이 계정이 생산한 글 중에 세월호 관련 부분은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넌 것이었다.

    세월호를 공격의 도구로 삼은 막말은 이 지사 지지자들을 제외한 사실상 진보진영 전체와 등을 돌린 격이 됐다.

    문제의 계정은 이 지사를 비판한 네티즌들에게 "당신 딸이 꼭 세월호에 탑승해서 똑같이 당하세요~ 웬만하면 딸 좀 씻기세요. 냄새나요~", "니 가족이 꼭 제2의 세월호 타서 유족 되길 학수고대할게~"라고 막말했다.

    이렇듯 문 대통령을 비롯한 민주당 인사를 겨냥한 가차 없는 비난과 막말을 일삼으며 이 지사를 편들어온 이 계정의 소유주가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라는 경찰의 결론이 나오면서 파문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