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5일 (토)
전체메뉴

익명의 기부천사, 밀양 하남읍에 7년째 ‘사랑의 쌀’ 기부

군, 홀로노인·장애인 등에 전달 예정

  • 기사입력 : 2018-11-19 07:00:00
  •   
  • 메인이미지


    밀양시 하남읍 행정복지센터에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익명의 기부천사가 쌀 보내기를 7년째 이어가고 있어 추운 겨울을 앞두고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18일 하남읍에 따르면 익명의 기부자는 지난 2012년부터 올해까지 7년째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선행을 베풀고 있다. 그는 “내가 농사 지은 쌀로 고향 주민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게 참 기쁘다. 다가오는 추운 겨울 어려운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민수홍 하남읍장은 “남을 돕는 게 쉽지 않은 일인데 익명으로 7년째 어려운 이웃을 도와주는 나눔의 뜻에 감사드린다. 정성과 마음이 담긴 쌀을 도움이 필요한 주민들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기부받은 쌀은 홀로노인, 장애인 등 저소득 가정에 전달될 예정이다. 고비룡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고비룡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