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22일 (일)
전체메뉴

NC 모창민, FA자격 취득

올해 타율 0.279·17홈런 62타점 활약
오늘까지 KBO에 권리행사 승인 신청

  • 기사입력 : 2018-11-19 07:00:00
  •   
  • 메인이미지


    NC 다이노스 모창민(33·내야수·사진)이 2019년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취득했다.

    모창민은 지난 17일 KBO가 발표한 2019년 FA 자격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모창민과 함께 FA 자격을 획득한 선수는 이재원·최정(이상 SK)·장원준·양의지(이상 두산)·송광민·이용규·최진행(이상 한화)·이보근·김민성(이상 히어로즈)·임창용(KIA)·윤성환·장원삼·김상수·손주인·박한이(이상 삼성)·노경은·이명우(이상 롯데)·박용택(LG)·금민철·박경수·박기혁(이상 KT) 등 총 22명이다.

    모창민은 2018시즌 초반 족저근막 부분 파열로 약 11주간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되는 등 힘든 시즌을 보냈으나, 복귀 이후 꾸준히 출장하면서 287타수 80안타(17홈런) 62타점, 타율 0.279를 남기고 FA 자격을 취득했다.

    구단별 2019 FA 자격 선수는 삼성이 5명으로 가장 많고, 한화, KT가 각각 3명, SK, 두산, 넥센, 롯데는 각각 2명이다. KIA와 LG, NC는 각각 1명이다.

    2019년 FA 자격 선수는 공시 후 2일 이내인 19일까지 KBO에 FA 권리 행사의 승인을 신청해야 하며, KBO는 신청 마감 다음 날인 20일 FA 권리를 행사한 선수들을 FA 승인 선수로 공시할 예정이다.

    FA 승인 선수는 공시 다음날인 21일부터 모든 구단(해외 구단 포함)과 선수 계약을 위한 교섭이 가능하다.

    한편 KBO는 구단과 선수 간 계약 과정에서의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이면계약을 금지하고, 2019 시즌부터 FA를 포함한 모든 KBO 리그 선수는 구단과 계약 시 계약금과 연봉에 해당되지 않는 특약에 따른 보수를 의무적으로 계약서에 기재해 제출하도록 했다. KBO는 이면계약 금지 규정 위반 시 구단에게 다음 연도 1차 지명권 박탈과 함께 제재금 10억원을 부과하고, 선수에게는 1년간 참가활동 정지의 제재를 부과하기로 했다.

    이한얼 기자 leeh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한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