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6일 (일)
전체메뉴

청렴도 하락 시군, 공직비리 차단 ‘비상’

함양군, 연말연시 고강도 특별감찰
진주시, 청렴도 향상 대책 강력 추진

  • 기사입력 : 2018-12-07 07:00:00
  •   

  • 지난 5일 국민권익위원회의 ‘2018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 발표 이후 청렴도가 떨어진 일선 시군에서 공직비리 차단 등 기강 다잡기에 나섰다.

    도내 지자체 중 가장 낮은 5등급을 받은 함양군은 연말연시를 맞아 공직기강 확립을 위해 강도 높은 복무감찰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군은 각종 모임 증가와 성탄절·해맞이 등 들뜬 분위기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부정부패 등 각종 비위행위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이날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 행정과장을 단장으로 감찰반을 편성, 공직기강 감찰을 실시한다. 감찰사항으로 금품·향응수수, 인·허가 청탁 등 공직기강 해이, 근무시간 중 음주·도박과 허위출장, 근무지 이탈, 불친절, 갑질 등 공직품위 손상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차단에 중점을 두고 추진한다.

    특히 감찰반은 직무 관련자로부터 금품 등을 수수하는 청탁금지법 위반 행위를 비롯해 성범죄, 음주운전 등 주요 비위 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서춘수 함양군수는 “군민들이 공직자에게 바라는 청렴의 기대치가 높은 만큼 강도 높은 감찰 활동으로 신뢰받는 행정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진주시는 2019년부터 공직비리 발생 제로화를 강력 추진한다. 시의 이같은 방침은 청렴도 평가에서 일부 항목의 점수가 하락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진주시 종합청렴도는 지난해 2등급(8.05점)을 받았으며, 올해도 2등급(8.21점)을 받았다. 하지만 외부청렴도는 2등급에서 3등급으로 떨어졌고, 내부청렴도는 1등급으로 동일했다. 외부청렴도 하락의 주요인은 감점요인인 부패사건이 지난해 1건에서 이번 평가 기간에 4건으로 증가했기 때문이다. 감점요인인 부패사건은 뇌물수수 2건, 명절 선물수수 1건, 선물알선 1건 등이다.

    시는 부패발생 원인이 비리행위 관행화와 청렴의식 부족 등 부서 내 청렴문화에 이상이 있기 때문으로 보고, 조직문화 개선을 위해 시장의 솔선수범으로 공직문화를 완전히 바꾼다는 각오라고 밝혔다. 비리근절대책에는 기존 신고센터의 취약점인 익명성 보장을 강화한 익명신고 시스템이 도입된다. 부패행위 발생 부서는 즉시 특별관리 부서로 지정해 부서장의 책임을 묻고, 부서단위 시상에서 전면 배제하는 등 불이익이 주어진다. 또한 공사 현장을 직접 방문해 공무원의 각종 갑질 등을 청취하고 익명신고제도를 안내해 비리 발생을 예방할 계획이다.

    한편 올해 청렴도 평가에서 함양군이 5등급, 밀양시·고성군·남해군·의령군·합천군이 4등급으로 낮은 등급을 받는 등 전년보다 전반적으로 등급이 떨어졌다.

    서희원·강진태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강진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