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8월 23일 (금)
전체메뉴

2018년 12월 7일자 운세

  • 기사입력 : 2018-12-07 07:59:32
  •   


  • 쥐띠
    36년생 명예에 손상을 끼치는 구설이 염려된다. 48년생 능력 밖의 일은 아예 손대지 마라. 60년생 자식으로 인해 근심이 예상되니 조심해라. 72년생 집안이 태평하니 마음의 안정을 찾겠다.84년생 가정이 화목해야 소원성취한다.


    소띠
    37년생 금전상 걱정은 없겠으나 건강에 신경 써라. 49년생 주위와 도움을 주고받는다. 61년생 스스로 만족하며 살아가는 자세도 생활의 지혜다. 73년생 상대의 말이 가슴에 남지만 마음 쓰지 마라.85년생 신중한 자세로 나갈 때다.


    범띠
    38년생 웃사람이 마음의 문을 열어야 대화가 된다. 50년생 타인에 관한 일에 일절 관여 마라. 62년생 자가운전자는 특히 골목길의 보행자를 조심해라. 74년생 이성관계가 뜻과 같지 않아 외롭다.86년생 모든 일에 임해 자신감을 갖고 밀고 나가라.


    토끼띠
    39년생 절대 조바심 내지 말고 기다려라. 51년생 무엇보다 자기자신에 대한 믿음만이 극복하는 길이다. 63년생 해도해도 끝이 없는 업무로 회의감마저 든다. 75년생 승부에 너무 집착하면 몸이 힘들다.87년생 더구나 벅찬 일은 삼가라.


    용띠
    40년생 협력하면 안 되는 일도 이루게 한다. 52년생 비슷한 업종의 정보를 습득해서 개선해라. 64년생 마음속에 다른 뜻을 품고 도와주겠다고 한다. 76년생 우연한 기회로 새로운 인연을 만날지도.88년생 여러 가지로 긴장할 일이 많다.


    뱀띠
    41년생 과한 욕심을 부리면 반드시 탈이 난다. 53년생 자식들이 무엇을 생각하는지 대화가 필요. 65년생 기혼여성은 문단속 철저히 하고 외출을 삼가라. 77년생 주위사람과 접촉이 많은 날이 되겠다.89년생 가족간 단합해 뜻을 모아라.


    말띠
    42년생 술먹고 취한 실수는 나도 모른다. 54년생 할 일은 태산 같은데 날이 저물어 답답하다. 66년생 내 것을 아끼지 않으니 따르는 자가 많다. 78년생 과다한 경쟁으로 인한 심신의 무리는 어리석다.90년생 가족이나 친지의 도움으로 어려움이 없다.


    양띠
    31년생 주어진 일들이 풀리지 않아 답답하다. 43년생 기분전환도 좋지만 밤낚시는 삼가라. 55년생 역할분담은 따로 있는데 월권하는 행위는 삼가라. 67년생 삼각관계로 인한 구설수를 조심해라.79년생 이성간 사이가 좋아 웃음꽃이 핀다.

    원숭이띠

    32년생 가족과 즐거운 시간을 갖는다. 44년생 현재의 상황을 잘 살피면서 전진하는 게 옳다. 56년생 기분파라 오히려 수입보다 지출이 능가한다. 68년생 내 것이 아니면 무엇이든 탐하지 마라.80년생 지나간 욕심을 버리면 좋은 날.


    닭띠
    33년생 자기 본위의 생각은 불화를 부른다. 45년생 사소한 것까지 마음에 담아두면 몸에 무리가 따른다. 57년생 늦바람은 패가망신함을 명심해라. 69년생 도와주겠다고 말은 하지만 믿지 않는 게 낫다.81년생 자신의 주장을 버리고 양보하라.


    개띠
    34년생 욕심 부리지 않으면 만사가 순조롭다. 46년생 믿고 구두계약을 하는 행동은 어리석다. 58년생 아내의 불만으로 집안의 회오리 바람이 예상된다. 70년생 적은 돈이지만 빌려준 게 애를 태운다.82년생 주위의 의견을 따름이 좋겠다.


    돼지띠
    35년생 오늘 자식으로부터 용돈을 받겠다. 47년생 일이 뜻대로 되지 않는다고 근심할 것 없다. 59년생 사소한 것까지 트집을 잡는 행동은 고쳐라. 71년생 결과를 인정해야지 원망하는 마음을 접어라.83년생 가정이 안정돼야 모든 일도 무난하다.


    집필을 하는 동파 선생(본명 김태균)은 창원시 성산구 중앙동 성원오피스텔에서 동파철학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동파 선생은 전북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하고 고려대학교 교육대학에서 석사학위를 받았습니다.

    ※ 동파철학관 제공( www.DP2929.com ) ☏ 055-266-2929

    창원시 성산구 중앙동 성원오피스텔 625호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