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8월 20일 (토)
전체메뉴

"2023년 전국체전 잘 치를 수 있습니다"

김해시·경남도 등, 대한체육회의 전국체전 현장실사 준비 만전
도민 개최 염원과 준비사항, 유치계획 등 설명
지역 체육 인프라 구축 등 체전 본래 취지도 부각

  • 기사입력 : 2018-12-19 18:25:31
  •   
  • 2023년 제104회 전국체육대회 개최지 결정을 위해 대한체육회 전국종합체육대회위원회 현장실사단이 20일과 21일 김해시와 창원시를 방문한다.

    김해시와 경남도 및 경남도체육회는 실사단에게 지난 2년간의 유치준비활동과 구체적인 유치계획을 보고하고 전국체전 유치에 대한 도민 및 김해시민들의 염원을 전달하는데 최선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또 삼계체육공원 등 주경기장 건립 부지에 대한 실사 및 김해 하키장과 창원 국제사격장 등 주요 경기장들에 대한 점검 및 실사에서도 우수한 시설 등을 잘 설명한다는 방침이다.

    김해시와 경남도는 본격적으로 전국체전 유치를 위해 지난 10월 준비위원회를 구성하고 체전 유치에 총력전을 펴왔다.

    시는 스포츠 친화적인 도시로서의 강력한 유치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이달 초 지역 기업들과 협력해 내년 상반기 중 4개 실업팀을 창단하기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실업팀 운영주가 되는 시(역도팀), 시도시개발공사(사격팀), 부경양돈조합(볼링팀), ㈜대저건설(태권도팀)은 업무협약 이후 감독 및 선수 선발 등 후속조치를 진행하며 내년 상반기 팀 창단을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2023년 전국체전 유치를 기원하는 각계각층의 응원도 이어졌다. 지난달 경남도의회는 전국체전 유치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고 김해시체육회는 기자회견을 갖고 김해유치를 호소했다. 또 최근에는 김해지역 소상공인 300여명도 자체 기념행사에서 전국체전 김해 유치 기원 퍼포먼스로 힘을 보탰다.

    김해 출신 유명인인 골프선수 최혜진, 가수 은가은, 검지, 개그맨 양상국, 신흥재도 최근 영상 메시지를 시로 보내 유치 대열에 합류했다. 앞서 김해시자전거연맹은 전국체전 유치를 기원하는 의미에서 4일간 자전거로 600여㎞ 국토종주행사를 벌이기도 했다.

    지난 10월에는 1만여명의 김해시민과 도내 체육인 1000여명이 함께 대규모 유치 결의대회를 가졌고 체전 유치 기원 등반대회 및 야구대회 등이 김해지역에서 잇따라 열려 체전 개최를 향한 도민 및 김해시민들의 염원이 드러났다.

    체전 개최지는 이번 현장실사를 거쳐 전국종합체육대회위원회 예비심사 후 안건을 대한체육회 이사회로 상정하면 이사회에서 최종 결정한다. 개최지 선정은 이르면 내년 1월 중순 이후나 늦어도 2월 중에는 확정될 예정이다.

    김해시가 최종 개최지로 결정되면 김해지역에는 2만5000명의 관중을 수용할 수 있는 국제 규모의 메인스타디움, 보조경기장 등을 갖춘 30만㎡ 규모의 주경기장인 김해스포츠타운이 건설된다.

    김해시는 2023년 전국체전이 열릴 경우 3만여명의 선수와 응원단 등이 주개최지인 김해를 비롯해 종목별로 분산 개최되는 경남에 1주일을 체류하면서 숙박업소, 음식점 경기 활성화로 5000억 원 규모의 지역경제 생산유발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2700억 원에 달하는 부가가치와 6000명의 고용 창출 효과가 있을 것이란 전망하고 있다. 이외에도 스포츠 인프라 확충과 지역민 건강 향상에도 크게 도움이 되고, 도시 브랜드 가치와 지역 이미지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한체육회가 김해시를 개최지로 결정하면 마산(1982년), 창원(1997년), 진주(2010년)에 이어 도내 4번째 전국체전 개최 도시가 된다.

    실사단은 19일 김해시와 경합하는 부산시를 방문했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350만 경남도민의 염원을 담아 전국체육대회를 유치해 지역 발전과 경제 활성화를 이끌겠다"며 "김해시민은 물론 도민 여러분께서도 대한체육회 실사단에게 확고한 유치의지를 보여주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김명현 기자 mh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명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