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6일 (월)
전체메뉴

추락하는 경남경제, 정부가 나서라

  • 기사입력 : 2018-12-24 07:00:00
  •   

  •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지역소득’을 보면 추락하는 경남경제의 현주소를 실감케 한다. 경남의 경제 성장률이 1.5%로 전국에서 꼴찌를 기록했다. 전국 평균 성장률이 3.2%인 것을 감안하면 기가 찬다. 더욱이 지역내 총생산(GRDP) 증가율이 0.9%로 최하위라는 것은 GRDP가 지역 내 모든 재화와 서비스의 합으로, 그 지역의 경제력 규모를 보여주는 지표라는 점에서 경남의 위상이 어떠한지를 보여준다. 1인당 개인소득도 1686만원에 불과했다. 통계청이 도내 제조업 저성장과 숙박·음식점업(-2.9%), 도·소매업(-2.0%) 등 자영업자들이 집중된 업종이 마이너스 성장을 하며 상대적으로 부진했다는 분석을 내놓아 도민들의 팍팍한 경제사정을 짐작할 수 있다.

    경제개발 이후 고성장을 구가하던 경남이 왜 이 지경이 됐는가. 시도별 지역내 총생산 성장률, 지역별 산업생산지수 증감률, 설비투자 증가율 추이 등 각종 경제지표가 온전한 게 없다. 지역의 고용률은 보기에 민망할 정도다. 여기에다 미분양 아파트는 전국 최고 수준이다. 하루가 멀다 하고 언론매체엔 수출 최악, 폐업 속출, 고용위기, 부동산 경기 급락 등의 문구가 등장한다. 도심 상가엔 임대 광고가 나붙고 공장 매물이 쏟아져도 임자가 나서지 않고 있다. 통계청 자료는 지난해 제조업과 일자리가 집중된 수도권의 지역내 총생산 비중이 전체의 절반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온도차가 심각하다. 수도권이 경남과 같은 지경이 됐다면 난리가 났을 것이다.

    2010년 이후 경남경제에 경고음이 들렸지만 효율적으로 대처하지 못한 관계기관 등의 책임이 물론 크다. 그러나 지방정부가 할 수 있는 정책적 수단은 한계가 있다. 정부 차원의 경남경제 회복 대책이 시급하다. 최저임금 시비도 일할 자리가 있어야 나올 게 아닌가. 탄력근무제 운운하는 것도 등 따습고 배부를 때 얘기다. 경남 경제가 조선·자동차·기계 등 주력산업이 무너지면서 뿌리째 흔들리고 있다. 나아가 국가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은 당연하다. 경남을 살릴 다양하고 폭넓은 정부의 대책이 절실한 때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