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8월 23일 (금)
전체메뉴

대우조선, LNG운반선 1척·특수선 3척 수주

2억3000만달러 규모…2021년 인도
올 수주 목표 93% ‘68억달러’ 달성

  • 기사입력 : 2018-12-28 07:00:00
  •   
  • 메인이미지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한 LNG운반선./대우조선/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마지막까지 총력전을 펴면서 올 수주 목표액의 93%를 달성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오세아니아지역 선사로부터 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27일 밝혔다.

    또 방위사업청으로부터 KDX-I급 구축함 3척에 대한 개조·개장사업(장비교체사업)도 수주했다. 이들 선박의 총 계약금액은 2억3000만달러이며, 오는 2021년 말까지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17만4000㎥급 대형 LNG운반선으로 대우조선해양이 자랑하는 천연가스 추진 엔진(ME-GI)과 완전재액화시스템 FRS(Full Re-liquefaction System)가 탑재돼 기존 LNG운반선 대비 연료 효율은 30%가량 높아지고, 오염물질 배출량은 30% 이상 낮출 수 있다.

    특히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회사가 압도적인 경쟁력을 가진 LNG운반선과 방산부문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거뒀다.

    LNG운반선의 경우 18척을 수주해 역대 세 번째(2014년 37척, 2004년 19척)로 높은 수주 실적을 거뒀으며, 방산부문에서도 2013년 10억달러 수주 이후 5년 만에 수주실적 10억달러를 초과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LNG운반선, 특수선 등 고부가가치 선박 위주의 영업 전략을 펼친 것이 주효했다”며 “끝까지 수주 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은 물론 내년에도 이러한 기세를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LNG운반선 18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6척, 초대형컨테이너선 7척, 특수선사업 6척(장비교체사업 포함) 등 총 47척 약 68억1000만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올 목표 73억달러의 93%를 달성했다.

    정기홍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정기홍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