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3월 21일 (목)
전체메뉴

창원 용동근린공원 조성 올해 첫 삽 뜨나

창원시, 상반기 시행여부 결정
시, “타당성 있다” 조사결과 따라
사업시행기간 3월 말까지 연장

  • 기사입력 : 2019-01-07 22:00:00
  •   

  • 20년째 첫 삽을 뜨지 못하고 있는 창원시 의창구 사림동 ‘용동근린공원부지조성사업(용동근린공원사업)’이 올해 착공될지 주목된다. 창원시는 수요예측 재조사를 의뢰, 지난해 ‘타당성 있다’는 결과를 받고 사업기간을 3개월 연장 승인했다. 그러나 사업 시행에 대해서는 검토 중이라는 입장이다.

    메인이미지
    1999년 실시계획 승인 후 18년째 착공도 못하고 답보 상태에 빠진 창원시 의창구 용동근린공원./전강용 기자/

    7일 창원시에 따르면 시는 용동근린공원조성사업과 관련, 사업이 타당한지 따져보기 위해 지난 2017년 10월 경남발전연구원에 수요예측 및 적격성 재조사를 의뢰해 지난해 8월 결과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에 대해 시 관계자는 이날 기자와 만나 “장기간 지연된 사업에 대한 추진의 적정성을 확보하고, 사업이 가능성 있는지를 검토하기 위한 차원에서 조사를 의뢰한 것이다”며 “(사업시행자의) 금융기관 차입금 등을 명확히 해야 한다는 등의 여러 전제하에 사업이 타당성 있다는 결론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이 사업은 지난 1999년 1월 창원시가 민자유치시설 기본계획을 수립해 (주)약송개발과 협약을 체결하고, 의창구 퇴촌·용동·사림동 일원 7만769.8㎡에 민간자본 254억원을 들여 휴양시설과 편익시설 등을 조성하는 것이다. 시는 그해 7월 28일 실시계획을 승인하고 고시했다.

    이후 교육부 소유인 창원대 부지 매입, 편익시설 조성에 반대하는 관련 민원, 사업성 결여 등 다양한 문제가 노출됐다. 이에 약송개발은 당초 계획안을 변경하는 등 사업성 재검토를 거쳐 지난 2015년 10월 실시계획 변경을 승인받았다. 사업 시행기간도 2018년 12월로 연장했다. 하지만 사업은 여전히 표류하고 있다.

    시는 구체적인 사업시행 조건 및 사업추진 방안을 결정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27일 사업시행기간을 오는 3월 31일로 연장했다.

    시는 상반기에 사업시행 여부를 공식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창원시 관계자는 “사업시행자, 창원대와도 협의를 지속적으로 이어오고 있다. 내부 검토를 마치면 사업시행 여부를 최종 결정할 계획이다”고 했다.

    도영진 기자 doror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도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