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3월 21일 (목)
전체메뉴

의붓누나 살해하고 시신 훼손한 40대 징역 27년

  • 기사입력 : 2019-01-12 10:48:44
  •   
  • 의붓누나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40대 남성이 1심에서 징역 27년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12부(이동식 부장판사)는 11일 살인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42·남)씨에게 이같이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 11일 오후 8시께 울산시 동구 집에서 의붓누나 B(45)씨와 말다툼을 하다 B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크게 훼손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B씨 딸이 A씨를 만나러 갔던 어머니가 귀가하지 않자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 집을 방문했을 때 A씨가 "B씨는 집에 없다"고 말하면서도 당황하는 모습을 보여 집 내부를 수색, 훼손된 B씨 시신을 발견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의붓누나가 '살려달라'고 했는데도 멈추지 않고 범행했다"면서 "피해자가 잔혹하고 극심한 고통과 공포 속에서 죽었을 것으로 보이는 점, 피고인에게 최소한의 동정도 없었고, 유족이 엄벌을 원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