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4월 19일 (금)
전체메뉴

도내 경제계도 ‘김 지사 불구속 재판 요청’ 움직임

부산항 제2신항 등 현안 차질 우려
경남경총, 일간지에 탄원서 게재
경남상의협의회 등 탄원서 논의

  • 기사입력 : 2019-02-12 07:00:00
  •   

  • 김경수 도지사의 법정구속으로 부산시와 부산항 제2신항의 협약이 연기되는 등 지역 경제의 주요 현안도 차질 우려가 예상되면서 경남경총이 공개적으로 불구속 재판을 탄원하는 등 경남 경제계에서도 김 지사의 불구속 재판 요청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경남경총은 11일자 지역 일간지에 탄원서를 통해 “최근 몇 년간 경남경제는 조선업과 제조업의 침체로 어려운 가운데 전임 지사의 중도 사퇴에 따른 도정공백으로 1년이 넘는 시간동안 도민들도 어려움을 겪어왔다”면서 “많은 경제인들이 ‘이제 정말 마지막 고비만 넘기면 경남경제도 살아날 수 있겠구나’하고 생각할 때 도지사 구속이라는 충격적인 소식을 접하게 됐다. 경남 경제의 훈풍이 돋아나는 시기, 도지사의 부재는 크나큰 손실이 아닐 수 없다”면서 “특히부산항 제2신항 건설, 대우조선해양 인수 협력 문제 등 도지사가 자리를 지키며 최일선에서 진두지휘해야 하는 현안이 산적해 있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고 주장했다.

    경남지역 9개 시군 상공회의소의 모임인 경남상공회의소협의회도 법원에 불구속 재판을 요청하는 탄원서를 제출하기 위해 논의를 한다는 방침이다. 창원상의 관계자는 “9개 시군 상의 회장의 의견을 듣고 협의를 해서 최종적으로 입장을 정리할 예정이다. 가능하면 도지사의 보석신청이 예정된 20일 이전까지 입장을 마무리해 탄원서를 법원에 제출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제조업 스마트팩토리를 비롯, 서부경남KTX건설, 부산항 제2신항 건설, 신공항 문제 등 도지사 결정이 필요한 주요 현안이 산적한데 도지사의 부재로 인한 정책결정 부담과 의사결정 지연 가능성이 우려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남도 소상공인연합회도 도정 공백을 우려해 김경수 도지사의 불구속 재판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조만간 발표할 계획이다. 연합회는 도지사 부재가 올해 신설된 경남도 소상공인정책과의 업무 추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탄원서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명용·조규홍 기자

    메인이미지
    7일 창원상공회의소 건물 외벽에 ‘기업활力(력) 창원경제부흥’ 이라고 적힌 대형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전강용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명용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