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4월 19일 (금)
전체메뉴

‘경남 챙기기’ 나서는 정부·여당

  • 기사입력 : 2019-02-12 07:00:00
  •   

  • 올 들어 김경수 경남도지사 구속으로 인해 수장 부재라는 난관에 봉착한 경남은 도정공백에 잿빛투성이의 경제까지 겹쳐 있다. 자치행정의 실종을 걱정하는 도민의 소리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음을 주시해야 할 때다. 경남이란 배가 풍랑과 기관고장까지 겹쳐 난파선이 될 위기상황을 심히 우려하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여권이 경남과 부산지역의 민심잡기에 돌입했다는 소식이 들린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지역경제투어로 부산을 방문하고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창원에서 시도별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한다. 하지만 도민들의 시각이 예사롭지 않은 분위기다. 4·3 재보궐선거라는 지방선거를 눈앞에 둔 시점이라는 점에서 그러하다. 이른바 ‘경남 챙기기’에 나선 정부·여당은 경남의 현실과 민심의 향배를 잘 읽어 주길 당부한다.

    경남은 2017년 4월 홍준표 전 지사 사퇴 후 오랜 기간 부지사 권한대행 체제를 유지했다. 그러나 지난해 6월 당선된 김 지사의 구속으로 도정 혼란의 해결이 그 어느 때보다 녹록지 않다. 우선 도정현안이 어느 것 하나 정상적이지 않아 보인다는 도민 불안감부터 해소시켜야 한다. 도민들이 기대하는 대형 항만 유치, 고용위기지역 연장 등 주요 현안이 청사진으로 끝날 가능성이 없지 않아서다. 오는 14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경남을 방문하는 점도 이런 배경이 깔려 있는 듯싶다. 민주당 지도부도 최대한 예산·정책적 지원을 약속할 방침이라고 한다. 시기적으로 청와대를 비롯한 여권이 지역의 민심을 위기로 본다는 분석과도 맞물려 있어 보인다.

    경남도정은 과거에 비해 백척간두(百尺竿頭)의 위기에 처해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경남을 찾는 여권은 경남경제와 지역현안에 대해 어떠한 처방이 필요한가를 살펴야 하겠다. 지역 곳곳 도민들의 다양한 의견 내지 고충사항을 접수하는 ‘민생행보’를 이어가야 한다. ‘정치행보’가 아닌 진정한 ‘민생·민의’를 어떻게 수용하느냐는 점부터 고민해 달라는 주문이다. 이번 여권의 ‘경남 챙기기’가 도민들에겐 정치적 체감지수가 매우 높은 소식으로 들리는 연유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