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 20일 (수)
전체메뉴

창녕 농축산물 수출 '효자 3총사' 덕에 껑충

작년 1610만달러, 전년비 25% 상승
새송이·토마토·파프리카 등 신선농산물이 63%로 ‘수출 견인’
품질 강화해 올해 1700만달러 목표

  • 기사입력 : 2019-02-12 07:00:00
  •   

  • 창녕군은 지난해 농축산물 분야 수출액이 1610만달러로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7년 1284만달러 대비 25%가 늘어난 수치며, 올해 군의 수출목표는 1700만달러라고 전했다.

    군의 수출 품목은 새송이, 파프리카, 토마토 등 신선농산물 등 농산물이 1012만달러로 전체 63%를 차지했고, 굴 훈제 통조림 등 수산물가공식품 등이 599만달러 37%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새송이와 파프리카, 토마토가 군의 주력 품목으로 신선농산물이 수출을 견인하고 있는 셈이다. 새송이는 미국, 호주, 말레이시아, 네덜란드로 수출되는 등 동남아 시장 개척 및 시설보완으로 신선도가 향상돼 전년 대비 140% 물량이 증가했고, 일본으로 수출되는 파프리카와 토마토도 수출물량 증가와 엔화강세로 수출액이 꾸준히 늘고 있다.

    특히 굴 통조림 및 홍합 훈제 수산물가공식품도 미국, 유럽 등지에서 호평을 받고 있어 증가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군은 2014년부터 신선농산물 수출 확대를 위해 운영하고 있는 농산물전문생산단지 알에스농업회사법인(주), 창녕유어수출농단, 창녕새송이버섯수출단지, 새송이버섯수출단지 4개소 모두가 운영실태 평가에서 최우수단지로 선정되는 역대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

    올해 군은 단감 및 새송이를 주 품목으로 수출농업단지 2개소를 신규 지정해 시설현대화를 통한 농작물 품질 개선 및 수출경쟁력을 향상시킨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농산물 안전성 확보 및 농산물 유통 활성화, 수출농산물 경쟁력 제고를 위해 △산지유통조직 활성화 사업(4억9300만원) △농산물 유통 활성화 사업(21억6000만원) △우수농산물관리제도 안전성 검사비 및 인증 수수료 지원(1200만원) △농산물전문생산단지 원예시설현대화사업(9억원) △수출농산물 경쟁력 제고사업(11억9600만원)으로 물류비 등 간접비용을 지원하고, 농산물 선별, 집하, 배송, 물류, 마케팅 일원화를 위한 농산물류단지 사업성도 검토할 예정이다.

    한정우 군수는 “신선농산물이 해외시장에서 품질과 안전성에 대한 호평을 받고 있는데다 국내 신선농산물 수출도 지난해 12억8000만달러로 역대 최고기록을 또 경신했다”며 “앞으로도 전략적 해외마케팅을 통해 수출시장 개척, 품목 확대 등 수출 판로 확대로 군민 소득이 증대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고비룡 기자 gobl@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고비룡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