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4월 19일 (금)
전체메뉴

현대중 노조 “동반부실 우려되는 대우조선 인수 반대”

  • 기사입력 : 2019-02-12 14:03:11
  •   
  • 현대중공업 노조는 "동반부실 우려되는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반대한다"고 12일 밝혔다.

    노조는 이날 울산시청 프레스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구채 2조3천억원가량을 안고 있는 대우조선에 2021년 말까지 자금이 부족하면 현대중공업이 1조원가량을 의무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는 내용이 흘러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노조는 "여전히 조선 경기는 불안정한 상태다"며 "동반부실에 빠지면 구조조정은 가속화할 것이고 노사갈등은 더욱 깊어질 것이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이번 인수·매각으로 거제 지역 조선기자재 산업 등 국내 조선산업 기반이 무너질 우려가 크다는 전문가 지적에 귀 기울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밀실 인수를 추진한 회사는 신뢰회복을 위해서라도 대우조선 인수를 즉각 중단하고 노조와 대화할 것을 요청한다"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전면적인 인수 반대 투쟁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회사 관계자는 "인수합병 특성상 보안 유지가 필수적이어서 사전에 공개할 수 없었다"며 "대우조선 인수는 경쟁력 향상을 통한 일감확보와 고용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기자회견 하는 현대중 노조
    [연합뉴스 자료사진]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