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8월 19일 (월)
전체메뉴

대우조선, 물량·고용유지 불이익 없어야

  • 기사입력 : 2019-02-20 07:00:00
  •   

  • 전국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가 어제 쟁의행위를 가결했다. 찬성률은 92.16%로 매우 높다. 노조의 쟁의행위 가결은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 반대가 목적. 노조는 인수 후 현대중공업 중심으로 물량이 배정되면 결국 현재의 고용상태가 유지되기 어렵다고 보고 있는 것이다. 현대중공업 노조도 오늘 파업에 대한 찬반투표를 실시한다. 이 역시 대우조선 인수에 따른 구조조정 등의 우려에서이다. 양사의 노조가 이렇게 나오자 현대중공업은 어제 사내소식지를 통해 “과거 현대삼호중공업 인수 성공사례가 있다”며 “인수 과정에서 전문가 의견을 듣고 노조와도 충분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경남도와 도의회도 어제 거제시청에서 대우조선 사내외 협력업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협력업체들과 노조, 지역사회가 우려하는 일이 발생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인수업체인 현대중공업과 경남도, 도의회가 이렇게 나서더라도 근로자와 협력업체의 입장에선 불안감이 가시지 않는다. 그동안의 각종 인수합병이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어느 정도의 구조조정은 뒤따랐기 때문이다. 특히 거제지역 대우조선 협력사들은 인수자인 현대중공업 위주로 일감이 배정되고 자신들은 소외될 것이라는 불안감이 점점 더 강해지고 있다.

    근로자와 협력업체의 불안감을 해소하는 길은 고용안정을 바탕으로 하는 성공적인 인수합병이다. 이 두 가지는 별개가 아니고 하나다. 이를 어떤 식으로 하겠다는 응답은 현대중공업이 해야 한다. 어제 밝힌 대로 “대우조선 인수는 조선산업의 경쟁력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도약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근로자들이 믿을 수 있도록 하는 액션이 필요하다는 얘기이다. 물론 한계가 있을 수도 있다. 현대중공업 노조 역시 인수를 반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인수를 당하는 입장을 우선 고려해야 한다. 그게 인수자의 아량이고 배포다. 대우조선 노조와 협력업체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는 액션을 기대한다. 경남도 또한 현대중공업의 그 액션을 이끌어내고 중재하며, 협력하는 역할을 다해야 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