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 21일 (일)
전체메뉴

미세먼지 심하면 경기 안한다

프로축구·야구 등 구체 기준 마련

  • 기사입력 : 2019-03-07 07:00:00
  •   

  • 사상 최악의 초미세먼지가 연일 기승을 부리면서 스포츠계도 대책 마련에 비상이 걸렸다.

    초미세먼지가 심각한 상황에서 실외 스포츠 경기를 강행할 경우 선수는 물론 관중이 장시간 초미세먼지에 노출되면 건강에 해로울 수 있어서다.

    경기 단체들은 대책 마련에 분주하다.

    지난 1일 프로축구가 막을 올린 가운데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초미세먼지가 ‘경보’ 상황이 지속하면 경기를 취소 또는 연기할 수 있는 근거를 이미 마련했다.

    프로축구연맹이 지난해 ‘경기 개최 3시간 전부터 종료 때까지 경기 개최 지역에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황사 등에 관한 경보가 발령됐거나 경보 발령 기준농도를 초과하는 상태인 경우 경기감독관은 경기의 취소 또는 연기를 결정할 수 있다’는 규정을 신설한 것.

    프로축구연맹을 6일 K리그1(1부) 12개 구단과 K리그2(2부) 10개 구단에 공문을 보내 초미세먼지 발령에 따른 경기 최소 등을 환기했다.

    연맹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경기 취소로 구단 관계자와 경기장을 찾은 관중에게생길 혼란을 막는 차원에서 규정 내용을 다시 한번 전달했다”면서 “구단은 입장권 환불 등 취소에 따른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3월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를 앞둔 대한축구협회도 초미세먼지가 걱정거리다.

    축구협회는 A매치가 열리는 시간 초미세먼지가 최악의 상황인 경우에는 ‘A매치 자체를 취소할 수 있다’는 내부 입장을 정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A매치는 다른 나라와 친선경기여서 국내를 찾은 외국팀과 경기를 연기하기가 쉽지 않은 게 사실”이라면서도 “경기감독관이 판단했을 때 초미세먼지가 경보 발령 수준을 넘어 지속할 경우 A매치 자체를 취소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협회는 ‘초미세먼지 150㎍/㎥ 이상과 미세먼지 300㎍/㎥ 이상이 2시간 이상 지속할 때’ 발령되는 경보 수준을 넘을 때 A매치 취소 여부를 경기감독관이 판단하도록 할 방침이다.

    협회는 아울러 주말 리그를 치르는 초중고교와 대학에도 미세먼지·초미세먼지 기승 때 대책을 마련했다.

    초등부 선수들은 미세먼지에 더 취약하다고 보고 농도 150㎍/㎥가 2시간 이상 지속하는 ‘주의보 단계’에서 의무적으로 경기를 취소하도록 했다.

    또 중고등·대학 등 산하 연맹들의 경우는 미세먼지 농도 300㎍/㎥가 2시간 연속돼 ‘경보’가 발령되면 경기를 연기하도록 했다.

    프로야구도 미세먼지에 관한 규정을 강화해 12일 시작하는 시범경기부터 적용한다. KBO는 초미세먼지(PM2.5)가 150㎍/㎥ 또는 미세먼지(PM10) 300㎍/㎥가 2시간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KBO 경기운영위원이 지역 기상대에 확인 후 경기를 취소한다.

    규모가 큰 프로스포츠와는 달리 자체적으로 관련 기준이나 대책을 세우기 어려운 아마추어 종목에선 대한체육회 차원의 기준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대한체육회는 우선 정부의 미세먼지 대응 건강보호 가이드를 전 종목에 배포했고, 관련 기준이 필요한 회원 종목 단체가 있으면 지침을 전달하고 있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